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훈처 “광화문광장 태극기 설치대 서울시 반대로 무산…강한 유감”
입력 2015.12.15 (10:40) 수정 2015.12.15 (13:35) 정치
국가보훈처는 광복 70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 태극기 게양대를 설치하려는 정부 계획이 서울시 반대로 무산된 것과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보훈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월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87%가 찬성하고 서울시와 보훈처가 업무협약까지 맺은 사안에 대해, 광화문광장 허가권을 갖고 있는 서울시가 태극기 게양대 설치 불가를 통보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보훈처와 서울시는 지난 6월 업무협약을 맺고, 각각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된 공동자문위원회 회의를 통해 디자인과 높이 등을 정하는 등 게양대 설치를 추진해 왔습니다.

그러나 서울시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광화문광장 태극기 게양대에 대해 권위적이고 전근대적이며 보행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설치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보훈처에 게양대를 광장 옆 열린마당에 내년 8월 15일까지 운영하는 수정안을 제시했습니다.

보훈처 관계자는 게양대 설치에 10억 원 가량의 예산이 들어가는데 내년 8월에 철거하라는 수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행정협의조정위원회 조정 신청 등을 통해 광화문광장에 태극기가 게양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보훈처 “광화문광장 태극기 설치대 서울시 반대로 무산…강한 유감”
    • 입력 2015-12-15 10:40:12
    • 수정2015-12-15 13:35:06
    정치
국가보훈처는 광복 70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 태극기 게양대를 설치하려는 정부 계획이 서울시 반대로 무산된 것과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보훈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월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87%가 찬성하고 서울시와 보훈처가 업무협약까지 맺은 사안에 대해, 광화문광장 허가권을 갖고 있는 서울시가 태극기 게양대 설치 불가를 통보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보훈처와 서울시는 지난 6월 업무협약을 맺고, 각각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된 공동자문위원회 회의를 통해 디자인과 높이 등을 정하는 등 게양대 설치를 추진해 왔습니다.

그러나 서울시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광화문광장 태극기 게양대에 대해 권위적이고 전근대적이며 보행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설치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보훈처에 게양대를 광장 옆 열린마당에 내년 8월 15일까지 운영하는 수정안을 제시했습니다.

보훈처 관계자는 게양대 설치에 10억 원 가량의 예산이 들어가는데 내년 8월에 철거하라는 수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행정협의조정위원회 조정 신청 등을 통해 광화문광장에 태극기가 게양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