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재무부, 우크라 사태관련 러시아 추가 제재
입력 2015.12.23 (03:35) 국제
미국이 우크라니아 내전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인 12명과 러시아 기업 또는 단체 22곳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현지시간으로 22일 성명을 통해 기존에 발효됐던 제재를 회피하려 시도한 개인이나 단체, 공공 자산을 유용한 전직 우크라이나 정부관리 등을 새로 제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재무부는 이번 조치가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유지함으로써 우크라이나 사태에 외교적 해결책을 찾으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지난 6일 우크라이나 키예프를 방문해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민스크 평화협정이 완전히 이행되고 국제적으로 인정된 우크라이나의 국경을 우크라이나 정부가 통제할 때까지" 대러 제재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또 앞서 지난 11월에는 미국과 독일 등 서방 5개국이 대러 제재를 내년 7월까지 6개월 더 늘리자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 미국 재무부, 우크라 사태관련 러시아 추가 제재
    • 입력 2015-12-23 03:35:31
    국제
미국이 우크라니아 내전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인 12명과 러시아 기업 또는 단체 22곳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현지시간으로 22일 성명을 통해 기존에 발효됐던 제재를 회피하려 시도한 개인이나 단체, 공공 자산을 유용한 전직 우크라이나 정부관리 등을 새로 제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재무부는 이번 조치가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유지함으로써 우크라이나 사태에 외교적 해결책을 찾으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지난 6일 우크라이나 키예프를 방문해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민스크 평화협정이 완전히 이행되고 국제적으로 인정된 우크라이나의 국경을 우크라이나 정부가 통제할 때까지" 대러 제재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또 앞서 지난 11월에는 미국과 독일 등 서방 5개국이 대러 제재를 내년 7월까지 6개월 더 늘리자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