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소두증 피해 급증…신생아 40명 사망 확인
입력 2015.12.23 (04:02) 국제
브라질에서 선천성 기형인 소두증 피해가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브라질 보건부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 19일까지 전국 618개 도시에서 2천 782건의 소두증 의심사례가 보고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549개 도시 2천 165건이었던 것에 비해 1주일 사이에 의심사례가 28.5% 늘어난 것입니다.

보건부는 또 소두증 증세를 안고 태어난 신생아 가운데 4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건부는 임신 초기의 임신부가 '이집트 숲 모기'가 옮기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태아의 두뇌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소두증 신생아를 출산할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기준으로 머리 둘레가 32㎝ 이하인 상태로 태어난 신생아를 소두증으로 간주하는데, 정상아의 머리 둘레는 34∼37㎝입니다.

의료계는 "여름철 우기를 틈타 '이집트 숲 모기'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다"면서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소두증 신생아 출산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브라질 소두증 피해 급증…신생아 40명 사망 확인
    • 입력 2015-12-23 04:02:57
    국제
브라질에서 선천성 기형인 소두증 피해가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브라질 보건부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 19일까지 전국 618개 도시에서 2천 782건의 소두증 의심사례가 보고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549개 도시 2천 165건이었던 것에 비해 1주일 사이에 의심사례가 28.5% 늘어난 것입니다.

보건부는 또 소두증 증세를 안고 태어난 신생아 가운데 4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건부는 임신 초기의 임신부가 '이집트 숲 모기'가 옮기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태아의 두뇌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소두증 신생아를 출산할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기준으로 머리 둘레가 32㎝ 이하인 상태로 태어난 신생아를 소두증으로 간주하는데, 정상아의 머리 둘레는 34∼37㎝입니다.

의료계는 "여름철 우기를 틈타 '이집트 숲 모기'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다"면서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소두증 신생아 출산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