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들어 가장 센 지진…수도권까지 ‘흔들’
입력 2015.12.23 (06:09) 수정 2015.12.23 (07: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발생한 익산 지진은 올해 국내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가장 강했습니다.

익산 인근 지역뿐 아니라 200km 떨어진 수도권과 부산까지 흔들림이 전달됐습니다.

지진에 어떤 특성이 있었고, 왜 발생했는지 김성한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동짓날 새벽잠을 깨운 익산 지진은 30초 만에 전국으로 퍼져나갑니다.

바다가 아닌 내륙에서 발생해 에너지가 지표에 그대로 전달되다 보니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인터뷰> 박종찬(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규모 3.9의 비교적 강한 지진이 내륙에서 발생하였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지진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지진은 서로 다른 지층이 맞물리는 소위 단층대에서 발생했습니다.

2억 년 전 한반도 남동쪽의 땅이 이동해 지금의 한반도 모습을 만들었는데, 그 접합 면을 옥천단층대라 부릅니다.

익산 지진은 옥천단층대의 남쪽 끝 부분에서 발생했습니다.

두 개의 지층이 서로 밀면서 서쪽의 지층이 북쪽으로 솟구쳐 지진이 발생한 겁니다.

<녹취> 지헌철(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 : "단층의 서편 쪽에서 북쪽으로 땅이 움직였기 때문에 북쪽에 계신 분들이 상대적으로 큰 진동을 느꼈을 것이고…"

지난 2007년 규모 4.8의 오대산 지진도 이번과 같은 옥천단층대에서 일어났습니다.

전문가들은 과거 지진 기록을 볼 때 한반도에서 가능한 지진의 최대 규모를 6.5로 보고 있습니다.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이번과 같은 단층대여서 단층에 대한 면밀한 감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올 들어 가장 센 지진…수도권까지 ‘흔들’
    • 입력 2015-12-23 06:09:49
    • 수정2015-12-23 07:45: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발생한 익산 지진은 올해 국내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가장 강했습니다.

익산 인근 지역뿐 아니라 200km 떨어진 수도권과 부산까지 흔들림이 전달됐습니다.

지진에 어떤 특성이 있었고, 왜 발생했는지 김성한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동짓날 새벽잠을 깨운 익산 지진은 30초 만에 전국으로 퍼져나갑니다.

바다가 아닌 내륙에서 발생해 에너지가 지표에 그대로 전달되다 보니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인터뷰> 박종찬(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규모 3.9의 비교적 강한 지진이 내륙에서 발생하였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지진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지진은 서로 다른 지층이 맞물리는 소위 단층대에서 발생했습니다.

2억 년 전 한반도 남동쪽의 땅이 이동해 지금의 한반도 모습을 만들었는데, 그 접합 면을 옥천단층대라 부릅니다.

익산 지진은 옥천단층대의 남쪽 끝 부분에서 발생했습니다.

두 개의 지층이 서로 밀면서 서쪽의 지층이 북쪽으로 솟구쳐 지진이 발생한 겁니다.

<녹취> 지헌철(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 : "단층의 서편 쪽에서 북쪽으로 땅이 움직였기 때문에 북쪽에 계신 분들이 상대적으로 큰 진동을 느꼈을 것이고…"

지난 2007년 규모 4.8의 오대산 지진도 이번과 같은 옥천단층대에서 일어났습니다.

전문가들은 과거 지진 기록을 볼 때 한반도에서 가능한 지진의 최대 규모를 6.5로 보고 있습니다.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이번과 같은 단층대여서 단층에 대한 면밀한 감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