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선전 산사태 67시간 만에 첫 생존자 구출”
입력 2015.12.23 (09:51) 수정 2015.12.23 (10:3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일 중국 남부 선전에 있는 한 공단 부근에서 발생한 산사태 현장에서 67시간 만에 첫 생존자가 구출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당국은 피해 지역 가운데 세 곳의 현장에서 생존자의 신호를 탐지해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선전 산사태 현장에서 현지시각 오늘 오전 6시 40분쯤 구조대가 첫 생존자를 구출했습니다.

19살의 나이외 린이라는 성만 확인됐고 구체적인 신원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생존자는 무너진 빌딩 잔해 아래에 있다 67시간만에 구조됐습니다.

구조되는 린씨 주변에서 희생자 시신 한구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린 씨는 의식이 있었고, 현장에서 먼저 긴급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구조대에게 린씨가 발견된 곳 주변에 더많은 사람이 있었다고 증언해 추가 생존자나 희생자가 발견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첫 생존자가 구출된 지점은 사무실 빌딩이 있었던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90여명으로 알려졌던 실종자는 현재 70여 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주민들은 당국이 실종자 수를 면밀하게 집계하지 않았다며 당국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중국 선전 산사태 67시간 만에 첫 생존자 구출”
    • 입력 2015-12-23 10:14:14
    • 수정2015-12-23 10:36:54
    930뉴스
<앵커 멘트>

지난 20일 중국 남부 선전에 있는 한 공단 부근에서 발생한 산사태 현장에서 67시간 만에 첫 생존자가 구출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당국은 피해 지역 가운데 세 곳의 현장에서 생존자의 신호를 탐지해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선전 산사태 현장에서 현지시각 오늘 오전 6시 40분쯤 구조대가 첫 생존자를 구출했습니다.

19살의 나이외 린이라는 성만 확인됐고 구체적인 신원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생존자는 무너진 빌딩 잔해 아래에 있다 67시간만에 구조됐습니다.

구조되는 린씨 주변에서 희생자 시신 한구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린 씨는 의식이 있었고, 현장에서 먼저 긴급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구조대에게 린씨가 발견된 곳 주변에 더많은 사람이 있었다고 증언해 추가 생존자나 희생자가 발견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첫 생존자가 구출된 지점은 사무실 빌딩이 있었던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90여명으로 알려졌던 실종자는 현재 70여 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주민들은 당국이 실종자 수를 면밀하게 집계하지 않았다며 당국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