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권 “수상 ‘얼떨떨’…대표팀 무실점 덕분”
입력 2015.12.23 (13:12) 수정 2015.12.23 (13:15) 연합뉴스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23일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후 "상을 타게 돼 너무 기분 좋지만 조금은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이날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5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서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시티)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뒤 이같이 말했다.

김영권은 "대한민국 축구 선수로 한 번은 노려볼만한 상"이라면서 "국가대표팀의 무실점이 가장 큰 수상요인이라 본다"고 봤다.

김영권은 대표팀의 중앙 수비수로 올해 A매치 20경기 중 17경기를 무실점으로 막는 등 역대 최다 무실점 경기 기록에 힘을 보탰다.

또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주장으로 나서 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소속팀 광저우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김영권은 무실점 기록에 대해 "선수들보단 울리 슈틸리케 감독님이 강조한 덕분"이라면서 "전술적인 부분이 가장 크다. 경기장 안에서의 움직임, 조직력에 대해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월드컵 예선에 대해 "찬스를 놓치지 않을 선수들과 맞붙는 만큼 위험한 상황이 나오지 않게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영권은 "올해의 선수상도 받는 등 더없이 좋은 결과를 얻었고 가장 좋은 해였다"면서 "내년에는 올해만큼 하자는 각오"라고 말했다.

이밖에 유럽 빅리그 진출에 대해서는 "언제든 계획하고 있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항상 나가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 김영권 “수상 ‘얼떨떨’…대표팀 무실점 덕분”
    • 입력 2015-12-23 13:12:16
    • 수정2015-12-23 13:15:31
    연합뉴스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23일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후 "상을 타게 돼 너무 기분 좋지만 조금은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이날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5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서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시티)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뒤 이같이 말했다.

김영권은 "대한민국 축구 선수로 한 번은 노려볼만한 상"이라면서 "국가대표팀의 무실점이 가장 큰 수상요인이라 본다"고 봤다.

김영권은 대표팀의 중앙 수비수로 올해 A매치 20경기 중 17경기를 무실점으로 막는 등 역대 최다 무실점 경기 기록에 힘을 보탰다.

또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주장으로 나서 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소속팀 광저우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김영권은 무실점 기록에 대해 "선수들보단 울리 슈틸리케 감독님이 강조한 덕분"이라면서 "전술적인 부분이 가장 크다. 경기장 안에서의 움직임, 조직력에 대해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월드컵 예선에 대해 "찬스를 놓치지 않을 선수들과 맞붙는 만큼 위험한 상황이 나오지 않게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영권은 "올해의 선수상도 받는 등 더없이 좋은 결과를 얻었고 가장 좋은 해였다"면서 "내년에는 올해만큼 하자는 각오"라고 말했다.

이밖에 유럽 빅리그 진출에 대해서는 "언제든 계획하고 있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항상 나가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