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 울음에 스타킹으로 입 막아 질식사시킨 모친에 징역 8년
입력 2015.12.23 (18:50) 사회
서울서부지방법원은 두살 난 아들의 울음을 그치게 하려다 질식사시킨 혐의로 기소된 45살 변 모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변 씨에게 살인 의도가 없었고, 과거 정신분열병으로 치료를 받는 등 정신적 장애를 가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변 씨는 지난 6월 서울 은평구의 집에서 두살 난 아들을 돌보고 있던 중, 이웃이 아이 울음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하자 스타킹으로 아들의 입을 막고 침대에 엎어놓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아이 울음에 스타킹으로 입 막아 질식사시킨 모친에 징역 8년
    • 입력 2015-12-23 18:50:18
    사회
서울서부지방법원은 두살 난 아들의 울음을 그치게 하려다 질식사시킨 혐의로 기소된 45살 변 모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변 씨에게 살인 의도가 없었고, 과거 정신분열병으로 치료를 받는 등 정신적 장애를 가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변 씨는 지난 6월 서울 은평구의 집에서 두살 난 아들을 돌보고 있던 중, 이웃이 아이 울음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하자 스타킹으로 아들의 입을 막고 침대에 엎어놓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