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오세훈 만나 ‘험지 출마’ 논의…“당 방침 따라”
입력 2015.12.23 (19:03) 수정 2015.12.23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출마 지역 정리 요청을 받고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 일각에서는 지도부가 솔선수범해야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어제 안대희 전 대법관에 이어 오늘 오전에는 오세훈 전 시장을 만나 내년 총선 출마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한 시간 가량 계속된 만남에서 김 대표는 당의 선거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협조해달라고 얘기했고 오세훈 전 시장은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서울 종로에 출마 뜻을 밝혔지만, 박진 전 의원도 나서면서 정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당 내에 대두돼 왔습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이 당선되기 어려운 지역은 보내선 안된다며 명망가를 보내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에 보낼 것이라는 뜻도 밝혔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어제는 안대희 전 대법관을 만나, 당의 뜻에 따라 출마하겠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는 등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한 이른바 험지 출마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내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원외 유력 인사들에게 험지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 솔선수범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진인 이재오 의원은 최고중진회의에서 명성이 있는 분들은 과감하게 호남에 출마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등 유력인사 공천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김무성, 오세훈 만나 ‘험지 출마’ 논의…“당 방침 따라”
    • 입력 2015-12-23 19:04:39
    • 수정2015-12-23 19:45:18
    뉴스 7
<앵커 멘트>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출마 지역 정리 요청을 받고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 일각에서는 지도부가 솔선수범해야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어제 안대희 전 대법관에 이어 오늘 오전에는 오세훈 전 시장을 만나 내년 총선 출마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한 시간 가량 계속된 만남에서 김 대표는 당의 선거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협조해달라고 얘기했고 오세훈 전 시장은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서울 종로에 출마 뜻을 밝혔지만, 박진 전 의원도 나서면서 정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당 내에 대두돼 왔습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이 당선되기 어려운 지역은 보내선 안된다며 명망가를 보내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에 보낼 것이라는 뜻도 밝혔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어제는 안대희 전 대법관을 만나, 당의 뜻에 따라 출마하겠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는 등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한 이른바 험지 출마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내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원외 유력 인사들에게 험지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 솔선수범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진인 이재오 의원은 최고중진회의에서 명성이 있는 분들은 과감하게 호남에 출마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등 유력인사 공천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