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항공 여압 장치 고장 나 급강하…‘공포의 20분’
입력 2015.12.23 (19:06) 수정 2015.12.23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김포에서 제주로 향하던 제주항공 항공기의 기내 압력조절 장치가 고장나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압력조절 장치 고장을 일으킨 제주항공 여객기입니다.

창문 너머 기내엔 산소호흡기가 좌석으로 내려와 있습니다.

이 항공기의 기내 압력조절 장치인 여압장치가 고장 난 건 오늘 오전 7시 18분쯤.

김포를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기 20분전입니다.

조종사는 군산 상공에서 비행고도를 만 8천 피트에서 8천 피트로 갑자기 내렸고,

급격한 압력 변화로 승객들은 통증을 호소하고 어린이들은 놀라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산소마스크도 작동돼 승객들은 제주공항에 착륙하기까지 공포감에 떨어야했습니다.

<인터뷰> 이정구(당시 승객) : "아기 울음소리가 막 나지, 그리고서 뒤를 처음 봤어요. 그랬더니 전체적으로 다들 귀를 막고, 전부 다 아픔을 호소하고 그러는 거예요."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감독관 등 3명을 급파해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객기가 제주공항에 묶이면서 오늘 제주항공의 제주~김포 노선 5편이 결항돼 승객 6백여 명도 불편을 겪었습니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1년 7월에도 김포발 제주행 여객기 조종사가 기내압력조절장치를 작동하지 않은 사실을 이륙 6분 뒤에서야 알고 급하강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제주항공 여압 장치 고장 나 급강하…‘공포의 20분’
    • 입력 2015-12-23 19:07:58
    • 수정2015-12-23 19:15:48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김포에서 제주로 향하던 제주항공 항공기의 기내 압력조절 장치가 고장나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압력조절 장치 고장을 일으킨 제주항공 여객기입니다.

창문 너머 기내엔 산소호흡기가 좌석으로 내려와 있습니다.

이 항공기의 기내 압력조절 장치인 여압장치가 고장 난 건 오늘 오전 7시 18분쯤.

김포를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기 20분전입니다.

조종사는 군산 상공에서 비행고도를 만 8천 피트에서 8천 피트로 갑자기 내렸고,

급격한 압력 변화로 승객들은 통증을 호소하고 어린이들은 놀라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산소마스크도 작동돼 승객들은 제주공항에 착륙하기까지 공포감에 떨어야했습니다.

<인터뷰> 이정구(당시 승객) : "아기 울음소리가 막 나지, 그리고서 뒤를 처음 봤어요. 그랬더니 전체적으로 다들 귀를 막고, 전부 다 아픔을 호소하고 그러는 거예요."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감독관 등 3명을 급파해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객기가 제주공항에 묶이면서 오늘 제주항공의 제주~김포 노선 5편이 결항돼 승객 6백여 명도 불편을 겪었습니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1년 7월에도 김포발 제주행 여객기 조종사가 기내압력조절장치를 작동하지 않은 사실을 이륙 6분 뒤에서야 알고 급하강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