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우, 홍콩 상륙…구제역 이후 첫 해외 수출
입력 2015.12.23 (23:18) 수정 2015.12.24 (00:3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제역 발병 이후, 우리 한우가 처음으로 홍콩에 수출됐습니다.

가격과 품질 면에선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홍콩 현지에서 김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계 각지의 관광객이 몰리는 홍콩의 한 음식점, 이곳에 정식으로 수입된 한우가 첫 선을 보였습니다.

주로 호주나 미국산에 익숙한 홍콩 사람들의 반응을 들어봤습니다.

<인터뷰> 첼시 탕(홍콩 시민) : "한우는 색다르고요, 육즙이 정말 많아요. 식감도 아주 좋습니다."

특히 한류 열풍 탓에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인터뷰> 사뮤엘 양(홍콩 한식당 경영자) : "한국 문화가 홍콩을 포함에 아시아 국가에서 인기가 좋아서 한우를 팔기로 했습니다."

홍콩 대형 유통업체를 통해서도 한우는 소비자를 만나게 됐습니다.

일본산 와규가 선점한 고급육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마크 차우(대형마트 정육 담당자) : "한우는 근내지방과 쇠고기 고유의 맛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죠. 일본 와규는 지방이 좀 많은 편이고요."

우리 한우 수출업체 두 곳은 구제역 발병 이후 처음으로 수출 계약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이번 홍콩 수출은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서 생산된 한우만 가능하다는 검역조건이 붙어있습니다.

한우의 본격적인 세계 진출을 위해선 보다 철저한 방역 체계를 갖추고 구제역 청정국가 지위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홍콩에서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한우, 홍콩 상륙…구제역 이후 첫 해외 수출
    • 입력 2015-12-23 23:21:25
    • 수정2015-12-24 00:37:11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구제역 발병 이후, 우리 한우가 처음으로 홍콩에 수출됐습니다.

가격과 품질 면에선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홍콩 현지에서 김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계 각지의 관광객이 몰리는 홍콩의 한 음식점, 이곳에 정식으로 수입된 한우가 첫 선을 보였습니다.

주로 호주나 미국산에 익숙한 홍콩 사람들의 반응을 들어봤습니다.

<인터뷰> 첼시 탕(홍콩 시민) : "한우는 색다르고요, 육즙이 정말 많아요. 식감도 아주 좋습니다."

특히 한류 열풍 탓에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인터뷰> 사뮤엘 양(홍콩 한식당 경영자) : "한국 문화가 홍콩을 포함에 아시아 국가에서 인기가 좋아서 한우를 팔기로 했습니다."

홍콩 대형 유통업체를 통해서도 한우는 소비자를 만나게 됐습니다.

일본산 와규가 선점한 고급육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마크 차우(대형마트 정육 담당자) : "한우는 근내지방과 쇠고기 고유의 맛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죠. 일본 와규는 지방이 좀 많은 편이고요."

우리 한우 수출업체 두 곳은 구제역 발병 이후 처음으로 수출 계약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이번 홍콩 수출은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서 생산된 한우만 가능하다는 검역조건이 붙어있습니다.

한우의 본격적인 세계 진출을 위해선 보다 철저한 방역 체계를 갖추고 구제역 청정국가 지위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홍콩에서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