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들 ‘선물’ 선택 “부모님 것 우선”
입력 2015.12.23 (23:21) 수정 2015.12.24 (00:4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한 케이블 TV 채널이 어린이들을 상대로 실험을 했습니다.

성탄절 선물로 본인들 것과 부모 선물 가운데 한 개만 선택하도록 한 건데요

다 효자들이었습니다.

유원중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녹취> 사회자 : "이번 크리스마스에 어떤 선물을 받고 싶어요?"

어린이들은 성탄절 선물로 갖고 싶은 게 많습니다.

<녹취> "컴퓨터요. 커다란 바비인형 집이요. 게임기요."

엄마나 아빠가 좋아할 만한 선물은?

<녹취> "엄마는 보석을 좋아해요. TV요. 시계요."

원했던 선물을 받고 뛸 듯이 좋아하는 아이들.

<녹취> "바로 이거야!"

하지만 곧 고통의 시간이 찾아옵니다.

본인 선물과 부모 선물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잠시 망설인 아이들.

끝내 이들은 모두 부모님 선물을 손에 쥐었습니다.

<인터뷰> "매년 저는 가족에게 선물을 받았지만 엄마는 받은 게 없어요."

<인터뷰> "왜냐하면 저는 엄마를 사랑하니까요."

미국의 한 케이블채널이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기 힘들 정도로 가난한 어린이 20명에게 이 실험을 했습니다.

물론 실험이 끝난 뒤 어린이가 원했던 선물도 함께 주어졌습니다.

<녹취> "행복하고 감사해요."

어린이들은 자신들을 위해 많은 걸 포기한 부모를 위해 이번에는 본인들이 갖고 싶었던 선물을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 어린이들 ‘선물’ 선택 “부모님 것 우선”
    • 입력 2015-12-23 23:25:01
    • 수정2015-12-24 00:42:03
    뉴스라인
<앵커 멘트>

미국의 한 케이블 TV 채널이 어린이들을 상대로 실험을 했습니다.

성탄절 선물로 본인들 것과 부모 선물 가운데 한 개만 선택하도록 한 건데요

다 효자들이었습니다.

유원중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녹취> 사회자 : "이번 크리스마스에 어떤 선물을 받고 싶어요?"

어린이들은 성탄절 선물로 갖고 싶은 게 많습니다.

<녹취> "컴퓨터요. 커다란 바비인형 집이요. 게임기요."

엄마나 아빠가 좋아할 만한 선물은?

<녹취> "엄마는 보석을 좋아해요. TV요. 시계요."

원했던 선물을 받고 뛸 듯이 좋아하는 아이들.

<녹취> "바로 이거야!"

하지만 곧 고통의 시간이 찾아옵니다.

본인 선물과 부모 선물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잠시 망설인 아이들.

끝내 이들은 모두 부모님 선물을 손에 쥐었습니다.

<인터뷰> "매년 저는 가족에게 선물을 받았지만 엄마는 받은 게 없어요."

<인터뷰> "왜냐하면 저는 엄마를 사랑하니까요."

미국의 한 케이블채널이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기 힘들 정도로 가난한 어린이 20명에게 이 실험을 했습니다.

물론 실험이 끝난 뒤 어린이가 원했던 선물도 함께 주어졌습니다.

<녹취> "행복하고 감사해요."

어린이들은 자신들을 위해 많은 걸 포기한 부모를 위해 이번에는 본인들이 갖고 싶었던 선물을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