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탄절 명승부…SK, 재역전 끝 승리
입력 2015.12.26 (06:25) 수정 2015.12.26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성탄절 명승부가 펼쳐졌습니다.

SK가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오리온을 꺾었는데요.

SK 김선형과 오리온 잭슨의 가드 대결이 볼만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비 몇 명은 가볍게 제치는 오리온 잭슨의 개인기입니다.

SK의 김선형은 빠른 돌파에 이은 송곳 같은 패스로 응수했습니다.

잭슨의 가로채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상대 팀 SK 팬도 열광할만했습니다.

김선형은 틈틈이 외곽슛으로 점수를 올렸습니다.

볼 배급에 주력하며 끈질기게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잭슨은 맘먹고 시도한 덩크가 무산되는 등 득점 기회를 날렸습니다.

팀 동료마저도 난조를 보이며 경기는 SK로 기울었고, SK 김민수와 몸 싸움을 벌이다 퇴장 당했습니다.

결국 다섯 점 차였던 경기는 SK의 89대 80 승리로 끝났습니다.

<인터뷰> 김선형(SK 가드) : "팀이 이기는 바람에 잭슨과의 대결에서 제가 이긴 것처럼 됐는데 개인기가 좋아서 막기 힘들었습니다."

모비스와 kt의 경기에서는 kt가 31점을 넣은 심스의 활약으로 모비스를 제압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성탄절 명승부…SK, 재역전 끝 승리
    • 입력 2015-12-26 06:27:19
    • 수정2015-12-26 07:08: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성탄절 명승부가 펼쳐졌습니다.

SK가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오리온을 꺾었는데요.

SK 김선형과 오리온 잭슨의 가드 대결이 볼만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비 몇 명은 가볍게 제치는 오리온 잭슨의 개인기입니다.

SK의 김선형은 빠른 돌파에 이은 송곳 같은 패스로 응수했습니다.

잭슨의 가로채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상대 팀 SK 팬도 열광할만했습니다.

김선형은 틈틈이 외곽슛으로 점수를 올렸습니다.

볼 배급에 주력하며 끈질기게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잭슨은 맘먹고 시도한 덩크가 무산되는 등 득점 기회를 날렸습니다.

팀 동료마저도 난조를 보이며 경기는 SK로 기울었고, SK 김민수와 몸 싸움을 벌이다 퇴장 당했습니다.

결국 다섯 점 차였던 경기는 SK의 89대 80 승리로 끝났습니다.

<인터뷰> 김선형(SK 가드) : "팀이 이기는 바람에 잭슨과의 대결에서 제가 이긴 것처럼 됐는데 개인기가 좋아서 막기 힘들었습니다."

모비스와 kt의 경기에서는 kt가 31점을 넣은 심스의 활약으로 모비스를 제압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