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타 여왕 박성현, 휴식 마치고 ‘돌풍’ 다짐
입력 2015.12.26 (06:27) 수정 2015.12.26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국내 여자프로골프에서 장타자의 위용을 뽐내며 주목받은 선수, 바로 박성현인데요.

적극적인 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휴식기를 마친 박성현은 내년에도 돌풍을 다짐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월등한 비거리를 자랑하는 박성현의 별명은 '장타여왕'입니다.

아이언샷도 정확해져 올해 4승으로, 전인지와 함께 국내 투어의 흥행을 주도했습니다.

<인터뷰> 박성현(넵스) : "한 해를 돌아본다면, 정말 만족스런 한 해를 보냈 것 같고요. 제 목표한 것을 다 이뤘기 때문에..."

박성현의 골프백에는 '남달라' 라는 글씨가 크게 새겨져 있습니다.

뭔가 달라야한다는 박성현의 마음 가짐은 골프 외적인 면에서도 나타납니다.

지역 아동센터를 찾아 산타로 변신해 봉사활동하는가하면, 통 큰 기부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천여만 원을 기부해,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습니다.

박성현은 내년에 두가지 목표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우선 전인지가 빠진 국내 투어에서 확실한 1인자의 자리를 굳히고, 미국프로골프 투어에서 우승해, 다음 시즌 출전권을 획득하겠다는 겁니다.

다음 주 미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박성현은 기술과 체력을 보강해 2016년, 더 큰 도약을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장타 여왕 박성현, 휴식 마치고 ‘돌풍’ 다짐
    • 입력 2015-12-26 06:28:54
    • 수정2015-12-26 07:10: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해 국내 여자프로골프에서 장타자의 위용을 뽐내며 주목받은 선수, 바로 박성현인데요.

적극적인 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휴식기를 마친 박성현은 내년에도 돌풍을 다짐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월등한 비거리를 자랑하는 박성현의 별명은 '장타여왕'입니다.

아이언샷도 정확해져 올해 4승으로, 전인지와 함께 국내 투어의 흥행을 주도했습니다.

<인터뷰> 박성현(넵스) : "한 해를 돌아본다면, 정말 만족스런 한 해를 보냈 것 같고요. 제 목표한 것을 다 이뤘기 때문에..."

박성현의 골프백에는 '남달라' 라는 글씨가 크게 새겨져 있습니다.

뭔가 달라야한다는 박성현의 마음 가짐은 골프 외적인 면에서도 나타납니다.

지역 아동센터를 찾아 산타로 변신해 봉사활동하는가하면, 통 큰 기부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천여만 원을 기부해,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습니다.

박성현은 내년에 두가지 목표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우선 전인지가 빠진 국내 투어에서 확실한 1인자의 자리를 굳히고, 미국프로골프 투어에서 우승해, 다음 시즌 출전권을 획득하겠다는 겁니다.

다음 주 미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박성현은 기술과 체력을 보강해 2016년, 더 큰 도약을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