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졸중 걸리면 치매 위험↑
입력 2015.12.26 (06:49) 수정 2015.12.26 (10: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울로 접어들면서 뇌졸중 환자가 늘어나는 시기인데요,

뇌졸중에 걸리면 혈관성 치매 발병 가능성도 훨씬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뇌졸중의 하나인 뇌경색으로 쓰러진 70대 노인입니다.

다행히 병원에 빨리 와 큰 후유증 없이 회복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 순(뇌경색 환자) : "잘 가라고 인사를 해야 되는데 말을 못하고 있었어요. (몸도) 비틀비틀하고..."

그러나 뇌졸중 고비는 넘겼어도 김 씨에게는 또 다른 위험이 남아 있습니다.

바로 혈관성 치매입니다.

뇌졸중이 인지 기능과 관련한 부위에 발생하면 신체 마비 외에도 기억력 감퇴와 우울감 등 혈관성 치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오스트리아와 프랑스의 연구를 보면 보통 12.3%인 혈관성 치매 유병률이 뇌졸중 환자에서는 33%로 나타나 발병 위험이 3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인터뷰> 한호성(대전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 소장) :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측두엽에 갑작스런 뇌졸중이 발생하면 그걸로 인해서 기억력 감소 같은 특징적인 인지 기능이 떨어져서 치매를 유발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증상이 약한 뇌졸중이라도 신속하게 치료해야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뇌졸중은 처음 증상이 나타난 뒤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4시간 반 이내에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시작해야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뇌졸중과 치매의 연관성을 볼 때 갑작스러운 치매 증상은 뇌졸중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에, 이유 없이 기억력이 떨어지거나 말이 잘 안 나오면 뇌졸중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뇌졸중 걸리면 치매 위험↑
    • 입력 2015-12-26 06:50:44
    • 수정2015-12-26 10:43: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겨울로 접어들면서 뇌졸중 환자가 늘어나는 시기인데요,

뇌졸중에 걸리면 혈관성 치매 발병 가능성도 훨씬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뇌졸중의 하나인 뇌경색으로 쓰러진 70대 노인입니다.

다행히 병원에 빨리 와 큰 후유증 없이 회복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 순(뇌경색 환자) : "잘 가라고 인사를 해야 되는데 말을 못하고 있었어요. (몸도) 비틀비틀하고..."

그러나 뇌졸중 고비는 넘겼어도 김 씨에게는 또 다른 위험이 남아 있습니다.

바로 혈관성 치매입니다.

뇌졸중이 인지 기능과 관련한 부위에 발생하면 신체 마비 외에도 기억력 감퇴와 우울감 등 혈관성 치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오스트리아와 프랑스의 연구를 보면 보통 12.3%인 혈관성 치매 유병률이 뇌졸중 환자에서는 33%로 나타나 발병 위험이 3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인터뷰> 한호성(대전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 소장) :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측두엽에 갑작스런 뇌졸중이 발생하면 그걸로 인해서 기억력 감소 같은 특징적인 인지 기능이 떨어져서 치매를 유발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증상이 약한 뇌졸중이라도 신속하게 치료해야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뇌졸중은 처음 증상이 나타난 뒤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4시간 반 이내에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시작해야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뇌졸중과 치매의 연관성을 볼 때 갑작스러운 치매 증상은 뇌졸중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에, 이유 없이 기억력이 떨어지거나 말이 잘 안 나오면 뇌졸중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