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평구 공사장 주변 건물 8채 균열…1채 붕괴 우려
입력 2015.12.26 (13:58) 포토뉴스
은평구 공사장 주변 금이 간 주택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공사현장.
사진은 공사현장에서 관계자들이 긴급 복구작업을 벌이는 모습.
  • 은평구 공사장 주변 건물 8채 균열…1채 붕괴 우려
    • 입력 2015-12-26 13:58:46
    포토뉴스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