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홍하 폭행 재소자 상해 혐의로 기소
입력 2015.12.26 (16:42) 수정 2015.12.26 (19:05) 사회
교비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 수감 중인 서남대 설립자 이홍하 씨를 폭행한 재소자가 기소됐습니다.

광주지방검찰청은 지난 8월 광주 교도소 치료 병실에서 이홍하 씨를 무차별 폭행해 두 달 동안 병원 치료를 받게 한 혐의로 재소자 48살 박 모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의 폭행으로 이홍하 씨는 턱뼈와 갈비뼈 등이 부러져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두 차례 구속집행정지를 받은 뒤 지난 10월 20일 재수감 됐습니다.
  • 검찰, 이홍하 폭행 재소자 상해 혐의로 기소
    • 입력 2015-12-26 16:42:53
    • 수정2015-12-26 19:05:53
    사회
교비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 수감 중인 서남대 설립자 이홍하 씨를 폭행한 재소자가 기소됐습니다.

광주지방검찰청은 지난 8월 광주 교도소 치료 병실에서 이홍하 씨를 무차별 폭행해 두 달 동안 병원 치료를 받게 한 혐의로 재소자 48살 박 모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의 폭행으로 이홍하 씨는 턱뼈와 갈비뼈 등이 부러져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두 차례 구속집행정지를 받은 뒤 지난 10월 20일 재수감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