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음성 공장서 외국인 근로자 맨홀 빠져 2명 사상
입력 2015.12.26 (17:20) 사회
오늘 오후 2시 50분쯤 충북 음성군 소이면에 있는 화학물질 원료 제조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외국인 근로자 2명이 정화조 맨홀에 빠졌습니다.

이 사고로 네팔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 1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폐수 정화조 청소 작업을 하던 도중 맨홀에 빠진 근로자들이 유독가스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충북 음성 공장서 외국인 근로자 맨홀 빠져 2명 사상
    • 입력 2015-12-26 17:20:45
    사회
오늘 오후 2시 50분쯤 충북 음성군 소이면에 있는 화학물질 원료 제조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외국인 근로자 2명이 정화조 맨홀에 빠졌습니다.

이 사고로 네팔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 1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폐수 정화조 청소 작업을 하던 도중 맨홀에 빠진 근로자들이 유독가스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