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무부 “임박한 테러 위협 없어”
입력 2016.01.01 (03:41) 국제
파리 테러 이후 전세계적으로 추가 테러를 우려해 각종 연말연시 행사가 축소, 취소된 가운데, 美 국무부는 자국 내 테러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 언론의 인터뷰에 응해, "지금으로서는 본토에서의 구체적이고 믿을만한 테러 위협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뉴욕 타임스퀘어 일대에 경찰 6천 명을 투입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경계는 대폭 강화했습니다.
  • 美 국무부 “임박한 테러 위협 없어”
    • 입력 2016-01-01 03:41:20
    국제
파리 테러 이후 전세계적으로 추가 테러를 우려해 각종 연말연시 행사가 축소, 취소된 가운데, 美 국무부는 자국 내 테러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 언론의 인터뷰에 응해, "지금으로서는 본토에서의 구체적이고 믿을만한 테러 위협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뉴욕 타임스퀘어 일대에 경찰 6천 명을 투입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경계는 대폭 강화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