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1위 스트리밍어체 상대 로열티 집단 소송
입력 2016.01.01 (05:01) 국제
세계 1위 음악 스트리밍업체인 '스포티파이'를 상대로 1억 5천만 달러, 우리돈 1천700억 원 규모의 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습니다.

록 그룹 '크래커'의 창립 멤버인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로워리는 최근 美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에 '스포티파이'가 저작권자의 허락없이 고의적으로 음악물을 재생, 배포하고 있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스포티파이'는 저작권자를 충분히 확인하지 못해 로열티를 지급 못하는 경우가 있을 뿐, 고의성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세계1위 스트리밍어체 상대 로열티 집단 소송
    • 입력 2016-01-01 05:01:52
    국제
세계 1위 음악 스트리밍업체인 '스포티파이'를 상대로 1억 5천만 달러, 우리돈 1천700억 원 규모의 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습니다.

록 그룹 '크래커'의 창립 멤버인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로워리는 최근 美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에 '스포티파이'가 저작권자의 허락없이 고의적으로 음악물을 재생, 배포하고 있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스포티파이'는 저작권자를 충분히 확인하지 못해 로열티를 지급 못하는 경우가 있을 뿐, 고의성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