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혁흐름 단절 안돼”…“단단하고 새로워지겠다”
입력 2016.01.01 (06:20) 수정 2016.01.01 (08: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 지도부는 오늘 각각 국립 현충원을 찾아 새해를 시작하는 각오를 다집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새해 화두를 개혁으로 꼽았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단단해지고 새로워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오늘 아침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는 것으로 새해 일정을 시작합니다.

김무성 대표는 당직자들과 함께 현충원 내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을 예방합니다.

김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새해 화두로 개혁을 꼽고 공무원연금과 노동개혁 등의 개혁 흐름이 단절돼선 안된다면서 민생 최우선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올해 대내외 환경이 쉽지 않지만 국민들의 얼굴에 넉넉함과 웃음이 피어나도록 저희 새누리당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새해 첫 일정으로 단배식을 진행한 뒤, 국립현충원과 4.19 묘역을 잇따라 찾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표는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할 예정입니다.

문 대표는 신년사에서 분열의 깃발을 들고서는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더욱더 노력하고 성찰해 나날이 단단해지고 새로워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들 근심, 걱정 모두 저에게 보내주십시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웃음을 찾아드리겠습니다."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 등 처리하지 못한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여야 모두 민생과 경제를 강조하며 새해 첫 날 바쁜 발걸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개혁흐름 단절 안돼”…“단단하고 새로워지겠다”
    • 입력 2016-01-01 06:33:28
    • 수정2016-01-01 08:13: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야 지도부는 오늘 각각 국립 현충원을 찾아 새해를 시작하는 각오를 다집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새해 화두를 개혁으로 꼽았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단단해지고 새로워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오늘 아침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는 것으로 새해 일정을 시작합니다.

김무성 대표는 당직자들과 함께 현충원 내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을 예방합니다.

김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새해 화두로 개혁을 꼽고 공무원연금과 노동개혁 등의 개혁 흐름이 단절돼선 안된다면서 민생 최우선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올해 대내외 환경이 쉽지 않지만 국민들의 얼굴에 넉넉함과 웃음이 피어나도록 저희 새누리당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새해 첫 일정으로 단배식을 진행한 뒤, 국립현충원과 4.19 묘역을 잇따라 찾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표는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할 예정입니다.

문 대표는 신년사에서 분열의 깃발을 들고서는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더욱더 노력하고 성찰해 나날이 단단해지고 새로워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들 근심, 걱정 모두 저에게 보내주십시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웃음을 찾아드리겠습니다."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 등 처리하지 못한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여야 모두 민생과 경제를 강조하며 새해 첫 날 바쁜 발걸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