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에도 바다는 우리가 지킨다!
입력 2016.01.01 (06:22) 수정 2016.01.01 (08: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를 맞는 분주한 아침이지만 자신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 묵묵히 제 소임을 다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일출의 장관과 함께 펼쳐지는 우리 바다 지킴이, 해군의 경계 훈련 현장을 김준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명이 드리운 남해 바다.

바다 끝 수평선에 붉은 빛이 퍼지기 시작하더니 태양이 힘차게 떠오릅니다.

떠오르는 태양을 쫓아 160톤급 해군 고속정이 겨울 바다 칼바람을 가르며 질주합니다.

<인터뷰> 박세훈(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상병) : "비록 날씨가 춥지만, 우리 바다는 제가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제게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습니다."

해군 고속정의 임무는 적의 침투를 대비해 해안을 경비하는 것.

새해에도 우리 해군 장병들은 거센 파도와 바람에 맞서며, 이 곳 남해안을 굳게 지키고 있습니다.

<녹취> "총원 전투배치!"

적이 침투한 상황을 가정한 신호가 울리자 배 안에 있던 장병들이 재빨리 갑판으로 뛰어 올라옵니다.

파도 때문에 제대로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에서도 날카로운 눈빛으로 소총을 겨누며 해안 경계를 펼칩니다.

20mm 발칸포도 대응사격을 위한 정조준을 마칩니다.

<인터뷰> 유영대(해군 진해기지사령부 고속정 정장) : "영해수호의 최선봉을 담당하는 고속정 정장으로서 국가 중요시설이 밀집된 해역방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구름위로 뻗어나오는 햇살을 맞으며, 대한민국 해군은 새해에도 철통같은 해안 경계를 다짐합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새해에도 바다는 우리가 지킨다!
    • 입력 2016-01-01 06:35:12
    • 수정2016-01-01 08:12: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를 맞는 분주한 아침이지만 자신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 묵묵히 제 소임을 다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일출의 장관과 함께 펼쳐지는 우리 바다 지킴이, 해군의 경계 훈련 현장을 김준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명이 드리운 남해 바다.

바다 끝 수평선에 붉은 빛이 퍼지기 시작하더니 태양이 힘차게 떠오릅니다.

떠오르는 태양을 쫓아 160톤급 해군 고속정이 겨울 바다 칼바람을 가르며 질주합니다.

<인터뷰> 박세훈(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상병) : "비록 날씨가 춥지만, 우리 바다는 제가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제게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습니다."

해군 고속정의 임무는 적의 침투를 대비해 해안을 경비하는 것.

새해에도 우리 해군 장병들은 거센 파도와 바람에 맞서며, 이 곳 남해안을 굳게 지키고 있습니다.

<녹취> "총원 전투배치!"

적이 침투한 상황을 가정한 신호가 울리자 배 안에 있던 장병들이 재빨리 갑판으로 뛰어 올라옵니다.

파도 때문에 제대로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에서도 날카로운 눈빛으로 소총을 겨누며 해안 경계를 펼칩니다.

20mm 발칸포도 대응사격을 위한 정조준을 마칩니다.

<인터뷰> 유영대(해군 진해기지사령부 고속정 정장) : "영해수호의 최선봉을 담당하는 고속정 정장으로서 국가 중요시설이 밀집된 해역방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구름위로 뻗어나오는 햇살을 맞으며, 대한민국 해군은 새해에도 철통같은 해안 경계를 다짐합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