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 첫 아기 탄생…새해 ‘첫 순간’
입력 2016.01.01 (07:04) 수정 2016.01.01 (14: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처음 맞이하는 순간들은 늘 설레고 기억에 남기 마련인데요,

새해 첫 아기의 탄생부터 우리나라를 찾은 첫 외국인 관광객까지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모습들을, 천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3.13kg입니다."

새해를 알리는 우렁찬 울음소리가 분만실에 울려 퍼집니다.

예정일보다 2주 더 빨리 세상에 나온 아기를 안은 산모는 건강한 아기의 모습을 보자 안도의 눈물을 흘립니다.

<인터뷰> 모세(산모) : "태교도 많이 못 해줬는데 건강하게 잘 태어나줘서 고맙고 엄마, 아빠랑 행복하게 열심히 잘 살자."

새해 첫 외국인 관광객 왕얀니 씨는 한국 방문이 스무 번 째입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을 받자 기쁨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왕얀니(중국인 관광객) : "정말 한국에 감사드리고 진심으로 기쁩니다. 정말 기쁩니다. (한국에 머물면서)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할 계획입니다."

올 한 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천만 명을 넘어서기를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김종덕(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올해 저희가 관광객 유치 목표를 1,650만 명으로 잡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대망의 2,000만 명 시대를 맞게 될 것으로..."

공항 화물 터미널이 수출품을 실어 나르느라 분주합니다.

새해 첫 수출품은 중국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반도체 부품과 휴대전화 부품 등 60톤.

첫 화물기는 근로자들의 땀이 영근 수출품을 싣고 힘차게 이륙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새해 첫 아기 탄생…새해 ‘첫 순간’
    • 입력 2016-01-01 07:06:06
    • 수정2016-01-01 14:18: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처음 맞이하는 순간들은 늘 설레고 기억에 남기 마련인데요,

새해 첫 아기의 탄생부터 우리나라를 찾은 첫 외국인 관광객까지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모습들을, 천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3.13kg입니다."

새해를 알리는 우렁찬 울음소리가 분만실에 울려 퍼집니다.

예정일보다 2주 더 빨리 세상에 나온 아기를 안은 산모는 건강한 아기의 모습을 보자 안도의 눈물을 흘립니다.

<인터뷰> 모세(산모) : "태교도 많이 못 해줬는데 건강하게 잘 태어나줘서 고맙고 엄마, 아빠랑 행복하게 열심히 잘 살자."

새해 첫 외국인 관광객 왕얀니 씨는 한국 방문이 스무 번 째입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을 받자 기쁨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왕얀니(중국인 관광객) : "정말 한국에 감사드리고 진심으로 기쁩니다. 정말 기쁩니다. (한국에 머물면서)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할 계획입니다."

올 한 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천만 명을 넘어서기를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김종덕(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올해 저희가 관광객 유치 목표를 1,650만 명으로 잡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대망의 2,000만 명 시대를 맞게 될 것으로..."

공항 화물 터미널이 수출품을 실어 나르느라 분주합니다.

새해 첫 수출품은 중국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반도체 부품과 휴대전화 부품 등 60톤.

첫 화물기는 근로자들의 땀이 영근 수출품을 싣고 힘차게 이륙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