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불…4명 연기 흡입·80여 명 대피
입력 2016.01.01 (07:08) 수정 2016.01.01 (19: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날인 오늘,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동해로 새해 첫 해돋이를 보러 가던 차량에서 불이 나,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사건 사고 소식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창문에서 뿌연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오늘 새벽 2시 40분쯤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15층짜리 아파트 4층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민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강원도 횡성군 영동고속도로 둔내 나들목 부근에서, 강릉 방향으로 달리던 45살 배 모 씨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해맞이를 가던 배 씨 일가족 4명은 곧바로 대피했지만, 차량 전체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천3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이 불로 둔내터널 부근에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앞부분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에는 강원도 강릉에 있는 한 펜션 옆 잔디밭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순찰차를 피해 달아난 혐의 등으로 22살 길모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아파트 불…4명 연기 흡입·80여 명 대피
    • 입력 2016-01-01 07:10:08
    • 수정2016-01-01 19:17: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해 첫날인 오늘,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동해로 새해 첫 해돋이를 보러 가던 차량에서 불이 나,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사건 사고 소식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창문에서 뿌연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오늘 새벽 2시 40분쯤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15층짜리 아파트 4층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민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강원도 횡성군 영동고속도로 둔내 나들목 부근에서, 강릉 방향으로 달리던 45살 배 모 씨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해맞이를 가던 배 씨 일가족 4명은 곧바로 대피했지만, 차량 전체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천3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이 불로 둔내터널 부근에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앞부분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에는 강원도 강릉에 있는 한 펜션 옆 잔디밭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순찰차를 피해 달아난 혐의 등으로 22살 길모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