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불…4명 연기 흡입·80여 명 대피
입력 2016.01.01 (07:08) 수정 2016.01.01 (19: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날인 오늘,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동해로 새해 첫 해돋이를 보러 가던 차량에서 불이 나,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사건 사고 소식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창문에서 뿌연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오늘 새벽 2시 40분쯤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15층짜리 아파트 4층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민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강원도 횡성군 영동고속도로 둔내 나들목 부근에서, 강릉 방향으로 달리던 45살 배 모 씨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해맞이를 가던 배 씨 일가족 4명은 곧바로 대피했지만, 차량 전체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천3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이 불로 둔내터널 부근에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앞부분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에는 강원도 강릉에 있는 한 펜션 옆 잔디밭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순찰차를 피해 달아난 혐의 등으로 22살 길모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아파트 불…4명 연기 흡입·80여 명 대피
    • 입력 2016-01-01 07:10:08
    • 수정2016-01-01 19:17: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해 첫날인 오늘,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동해로 새해 첫 해돋이를 보러 가던 차량에서 불이 나,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사건 사고 소식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창문에서 뿌연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오늘 새벽 2시 40분쯤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15층짜리 아파트 4층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민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강원도 횡성군 영동고속도로 둔내 나들목 부근에서, 강릉 방향으로 달리던 45살 배 모 씨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해맞이를 가던 배 씨 일가족 4명은 곧바로 대피했지만, 차량 전체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천3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이 불로 둔내터널 부근에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앞부분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에는 강원도 강릉에 있는 한 펜션 옆 잔디밭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순찰차를 피해 달아난 혐의 등으로 22살 길모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