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 불꽃놀이 중 두바이 호텔서 큰 불’
입력 2016.01.01 (07:20) 포토뉴스
‘새해 불꽃놀이 중 두바이 호텔서 큰 불’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 ‘새해 불꽃놀이 중 두바이 호텔서 큰 불’
    • 입력 2016-01-01 07:20:05
    포토뉴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월 1일 새벽 2시 반, 현지 시간으로는 31일 밤 9시 반쯤, 아랍에이미리트 두바이의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인근의 어드레스 호텔에서 큰 불이 났다. 새해 불꽃놀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큰 혼란을 빚었지만 두바이 경찰청은 화재직후 호텔 투숙객이 모두 빠져나왔고,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