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전투기, ‘버드 스트라이크’ 추락
입력 2016.01.01 (09:48) 수정 2016.01.01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전투기가 훈련 도중 야생 오리와 부딪치는 이른바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를 일으켜 추락했습니다.

조종사들의 차분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리포트>

훈련 비행을 마치고 귀환하던 해군 소속 신형 전투기가 갑자기 추락했습니다.

엔진 이상이 원인입니다.

<녹취> 천궈창(전투기 조종사) : "엔진이 멈췄다. 무인 지역으로 비행하겠다."

조종사 2명은 민가를 피해 추락하려고 항로를 바꿨고 약 270미터 상공에서 낙하산을 펴고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녹취> 푸나이쉰(전투기 조종사) : "낙하한다.낙하한다..."

이들이 무사히 탈출하고 9초 뒤 전투기는 연못으로 떨어졌습니다.

민가로부터 200m 떨어진 곳에 추락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녹취> 왕궈칭(인근 주민) : "평소에는 우리 머리 위로 날아다녔는데 그날 밤에는 남쪽으로 향했어요."

사고 발생 시간부터 조종사들이 무사히 탈출까지 걸린 시간은 23초.

중국 관영 CCTV는 '23초의 충격'이란 방송을 통해 조종사들의 차분한 대응을 집중 보도했습니다.
  • 中 전투기, ‘버드 스트라이크’ 추락
    • 입력 2016-01-01 09:49:47
    • 수정2016-01-01 10:00:25
    930뉴스
<앵커 멘트>

중국 전투기가 훈련 도중 야생 오리와 부딪치는 이른바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를 일으켜 추락했습니다.

조종사들의 차분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리포트>

훈련 비행을 마치고 귀환하던 해군 소속 신형 전투기가 갑자기 추락했습니다.

엔진 이상이 원인입니다.

<녹취> 천궈창(전투기 조종사) : "엔진이 멈췄다. 무인 지역으로 비행하겠다."

조종사 2명은 민가를 피해 추락하려고 항로를 바꿨고 약 270미터 상공에서 낙하산을 펴고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녹취> 푸나이쉰(전투기 조종사) : "낙하한다.낙하한다..."

이들이 무사히 탈출하고 9초 뒤 전투기는 연못으로 떨어졌습니다.

민가로부터 200m 떨어진 곳에 추락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녹취> 왕궈칭(인근 주민) : "평소에는 우리 머리 위로 날아다녔는데 그날 밤에는 남쪽으로 향했어요."

사고 발생 시간부터 조종사들이 무사히 탈출까지 걸린 시간은 23초.

중국 관영 CCTV는 '23초의 충격'이란 방송을 통해 조종사들의 차분한 대응을 집중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