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 “총선 이겨야 희망 만들 수 있어…혁신하고 단합”
입력 2016.01.01 (10:30) 정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속 의원, 당직자들과의 새해 단배식에서 당의 단합과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문 대표는 오늘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단배식에서 새해에는 국민들의 희망이 되자면서 총선에서 이겨야만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고 정권교체를 기다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혁신하고 단합하고 크게 통합하고, 새로운 당명 그대로 국민과 더불어 민주당이 될 때 비로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개혁진보 세력은 항상 목표 앞에서 번민했지만 통합으로 이겨왔고 늘 승리하는 길을 택해왔다면서 함께 승리하자고 새해 덕담을 건넸습니다.

더민주의 새해 단배식에는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 당직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나,

탈당설이 도는 김한길 전 공동대표와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은 불참했습니다.

문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단배식을 마친 뒤 국립현충원과 4.19 국립묘지를 참배했으며 오후에는 경남 김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을 예정입니다.
  • 문재인 “총선 이겨야 희망 만들 수 있어…혁신하고 단합”
    • 입력 2016-01-01 10:30:41
    정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속 의원, 당직자들과의 새해 단배식에서 당의 단합과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문 대표는 오늘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단배식에서 새해에는 국민들의 희망이 되자면서 총선에서 이겨야만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고 정권교체를 기다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혁신하고 단합하고 크게 통합하고, 새로운 당명 그대로 국민과 더불어 민주당이 될 때 비로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개혁진보 세력은 항상 목표 앞에서 번민했지만 통합으로 이겨왔고 늘 승리하는 길을 택해왔다면서 함께 승리하자고 새해 덕담을 건넸습니다.

더민주의 새해 단배식에는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 당직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나,

탈당설이 도는 김한길 전 공동대표와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은 불참했습니다.

문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단배식을 마친 뒤 국립현충원과 4.19 국립묘지를 참배했으며 오후에는 경남 김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을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