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정의화 안, 농어촌 선거구 너무 많이 줄어 불가”
입력 2016.01.01 (14:40) 정치
새누리당은 정의화 국회의장이 현행 지역구 246석을 기준으로 획정안 마련을 요청한 데 대해 농어촌 지역구가 많이 축소되는 등 문제가 많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쟁점 법안 처리 없이 획정안만 처리할 수는 없다고 정한 당론을 강조했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새해 단배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의장이 올린 선거구 246석 안은 농어촌 지역구가 너무 많이 줄어 옳지 못하다며 여야가 잠정 합의한 253석 안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들에겐 선거구 문제보다 경제가 더 관심사인데 시급한 쟁점 법안을 외면할 수 없다며 야당이 표결처리를 거부한다면 의장의 직권 상정을 다시 한번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의진 대변인도 당장 눈에 보이는 제약만이 입법 비상사태가 아니며 보이지 않는 위기가 더 큰 비상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민생 법안 처리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與 “정의화 안, 농어촌 선거구 너무 많이 줄어 불가”
    • 입력 2016-01-01 14:40:15
    정치
새누리당은 정의화 국회의장이 현행 지역구 246석을 기준으로 획정안 마련을 요청한 데 대해 농어촌 지역구가 많이 축소되는 등 문제가 많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쟁점 법안 처리 없이 획정안만 처리할 수는 없다고 정한 당론을 강조했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새해 단배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의장이 올린 선거구 246석 안은 농어촌 지역구가 너무 많이 줄어 옳지 못하다며 여야가 잠정 합의한 253석 안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들에겐 선거구 문제보다 경제가 더 관심사인데 시급한 쟁점 법안을 외면할 수 없다며 야당이 표결처리를 거부한다면 의장의 직권 상정을 다시 한번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의진 대변인도 당장 눈에 보이는 제약만이 입법 비상사태가 아니며 보이지 않는 위기가 더 큰 비상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민생 법안 처리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