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은행, 연장 접전 끝 신한은행 꺾고 11연승
입력 2016.01.01 (16:56) 수정 2016.01.01 (19:43)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선두 춘천 우리은행이 연장 접전 끝에 2위 인천 신한은행에 역전승을 거두고 11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DB생명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신한은행과 방문경기에서 75-72로 이겼다.

우리은행은 17승 2패를 기록, 2위 신한은행과의 승차를 7.5경기로 벌렸다. 올 시즌 신한은행전 4전 전승의 기쁨은 덤이었다.

신한은행은 9승 9패로 간신히 5할 승률을 유지했고 3위 부천 KDB 하나은행에 0.5경기 차로 따라잡혔다.

우리은행은 19-14로 앞선 채 2쿼터를 시작했다. 하지만 2쿼터에만 신한은행 김단비에게 3점슛 2개를 포함한 8점, 하은주에게 7리바운드를 내주면서 26-34, 12점차로 뒤진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우리은행은 46-56으로 끌려가며 시작한 4쿼터에서 추격을 시작, 4쿼터 4분51초를 남기고 임영희의 3점슛으로 59-59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고, 결국 63-63으로 연장승부까지 끌고갔다.

우리은행은 4쿼터에서 임영희의 6점을 포함한 17점을 몰아넣으면서 신한은행의 득점은 7점으로 꽁꽁 묶는 저력을 발휘했다.

우리은행은 연장 1분22초를 남기고 이승아가 신한은행 신정자의 공을 가로채 쉐키나 스트릭렌에게 연결, 스트릭렌이 골밑슛을 성공하면서 마침내 71-70 역전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신한은행 하은주의 자유투 2개가 모두 들어가지 않은 틈을 놓치지 않고 임영희가 곧바로 2점슛을 성공, 연장 종료 56초를 남기고 73-7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우리은행 스트릭렌은 22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양지희가 18득점으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신한은행 하은주는 19득점 18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막판 자유투 실패로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 우리은행, 연장 접전 끝 신한은행 꺾고 11연승
    • 입력 2016-01-01 16:56:22
    • 수정2016-01-01 19:43:47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선두 춘천 우리은행이 연장 접전 끝에 2위 인천 신한은행에 역전승을 거두고 11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DB생명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신한은행과 방문경기에서 75-72로 이겼다.

우리은행은 17승 2패를 기록, 2위 신한은행과의 승차를 7.5경기로 벌렸다. 올 시즌 신한은행전 4전 전승의 기쁨은 덤이었다.

신한은행은 9승 9패로 간신히 5할 승률을 유지했고 3위 부천 KDB 하나은행에 0.5경기 차로 따라잡혔다.

우리은행은 19-14로 앞선 채 2쿼터를 시작했다. 하지만 2쿼터에만 신한은행 김단비에게 3점슛 2개를 포함한 8점, 하은주에게 7리바운드를 내주면서 26-34, 12점차로 뒤진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우리은행은 46-56으로 끌려가며 시작한 4쿼터에서 추격을 시작, 4쿼터 4분51초를 남기고 임영희의 3점슛으로 59-59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고, 결국 63-63으로 연장승부까지 끌고갔다.

우리은행은 4쿼터에서 임영희의 6점을 포함한 17점을 몰아넣으면서 신한은행의 득점은 7점으로 꽁꽁 묶는 저력을 발휘했다.

우리은행은 연장 1분22초를 남기고 이승아가 신한은행 신정자의 공을 가로채 쉐키나 스트릭렌에게 연결, 스트릭렌이 골밑슛을 성공하면서 마침내 71-70 역전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신한은행 하은주의 자유투 2개가 모두 들어가지 않은 틈을 놓치지 않고 임영희가 곧바로 2점슛을 성공, 연장 종료 56초를 남기고 73-7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우리은행 스트릭렌은 22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양지희가 18득점으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신한은행 하은주는 19득점 18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막판 자유투 실패로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