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구 획정 직권상정 절차 돌입…여야 반발
입력 2016.01.01 (17:00) 수정 2016.01.01 (17:5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거구 획정 처리 불발로 오늘부터 전국 모든 선거구가 공백 상태가 되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자체 획정안을 내고 직권상정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여야는 반발하며 획정 불발 책임을 서로 미뤘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 모든 선거구가 법적 효력을 잃은 오늘 새벽 0시가 되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20대 총선 자체 획정안을 선거구 획정위원회에 냈습니다.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선거구가 없어지고 대의 민주주의가 뿌리부터 흔들리는 비상사태를 방치할 수 없다며, 오는 5일까지 획정안을 확정해 국회에 제출해 달라고 의장 직권으로 요청했습니다.

여야가 합의하지 못한 만큼 획정 기준은 현형 정수 3백 명에 지역구 246석을 유지하고, 인구편차 허용범위는 2대1로 하되 불가피한 경우 자치구 시군 분할 금지 원칙에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획정안이 제출되면 정의화 의장은 오는 8일 본회의에 직권 상정할 방침이지만 여야의 반발로 통과여부는 불투명합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자당에 유리한 선거 제도만 고집했다고 비판하고 노동법 등 경제관련 법안의 처리 없이 획정안 처리도 없다며 의장의 쟁점 법안 직권상정을 재차 압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선관위가 제안한 권역별 비례제 등도 거부했다고 비난하면서, 의장이 제시한 획정 기준은 자의적 획정이 가능한 나쁜 선례를 남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선거구 획정 직권상정 절차 돌입…여야 반발
    • 입력 2016-01-01 17:02:40
    • 수정2016-01-01 17:57:51
    뉴스 5
<앵커 멘트>

선거구 획정 처리 불발로 오늘부터 전국 모든 선거구가 공백 상태가 되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자체 획정안을 내고 직권상정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여야는 반발하며 획정 불발 책임을 서로 미뤘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 모든 선거구가 법적 효력을 잃은 오늘 새벽 0시가 되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20대 총선 자체 획정안을 선거구 획정위원회에 냈습니다.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선거구가 없어지고 대의 민주주의가 뿌리부터 흔들리는 비상사태를 방치할 수 없다며, 오는 5일까지 획정안을 확정해 국회에 제출해 달라고 의장 직권으로 요청했습니다.

여야가 합의하지 못한 만큼 획정 기준은 현형 정수 3백 명에 지역구 246석을 유지하고, 인구편차 허용범위는 2대1로 하되 불가피한 경우 자치구 시군 분할 금지 원칙에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획정안이 제출되면 정의화 의장은 오는 8일 본회의에 직권 상정할 방침이지만 여야의 반발로 통과여부는 불투명합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자당에 유리한 선거 제도만 고집했다고 비판하고 노동법 등 경제관련 법안의 처리 없이 획정안 처리도 없다며 의장의 쟁점 법안 직권상정을 재차 압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선관위가 제안한 권역별 비례제 등도 거부했다고 비난하면서, 의장이 제시한 획정 기준은 자의적 획정이 가능한 나쁜 선례를 남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