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로 숨진 만화가 등에 프랑스 최고 훈장
입력 2016.01.01 (19:45) 국제
지난해 1월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로 숨진 만화가 등이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을 받게 됩니다.

프랑스 정부는 샤를리 에브도 테러 때 사망한 4명의 만화가 등 20명을 레지옹 도뇌르 수훈자로 선정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1월 7일 이슬람 극단주의자 셰리프와 사이드 쿠아치 형제는 파리에 있는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서 총기를 난사해 편집장 샤르브 등 모두 12명이 숨졌습니다.
  • 샤를리 에브도 테러로 숨진 만화가 등에 프랑스 최고 훈장
    • 입력 2016-01-01 19:45:48
    국제
지난해 1월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로 숨진 만화가 등이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을 받게 됩니다.

프랑스 정부는 샤를리 에브도 테러 때 사망한 4명의 만화가 등 20명을 레지옹 도뇌르 수훈자로 선정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1월 7일 이슬람 극단주의자 셰리프와 사이드 쿠아치 형제는 파리에 있는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서 총기를 난사해 편집장 샤르브 등 모두 12명이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