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구 획정 직권상정 절차 돌입…여야 반발
입력 2016.01.01 (21:14) 수정 2016.01.01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일) 새벽 0시부터 전국 모든 선거구가 없어지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여.야의 선거구 획정 합의가 불발됐기 때문인데요,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 상정 절차에 돌입했지만, 이 역시 처리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양민효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 첫날 새벽 0시, 전국 모든 선거구가 사라지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국가 비상사태를 방치할 수 없다며 선거구 획정위원회에 새 획정안 마련을 요청하고 직권상정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5일까지 획정안을 국회로 보내달라며 8일 본회의에 상정할 뜻을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여야 합의가 실패한 만큼 현행대로 지역구 246석을 유지하고, 인구 편차 허용 범위는 2대 1로 하되, 불가피한 경우 자치구·시·군 분할 금지 원칙에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는 기준을 선거구획정위에 제시했습니다.

총선을 백여 일 앞두고 선거구가 없어진 상황에서도 여야는 새해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녹취> "새누리당이 앞장서서 나라를 구하자!"

<녹취> "국민과 더불어민주당! 총선승리와 더불어민주당!"

의장의 직권상정 방침엔 여야 모두 반발했습니다.

여당은 노동5법 등 쟁점 법안도 함께 직권상정해야 한다고, 야당은 여야가 더 협의해 선거제도까지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여야가 반대하고 있어서 선거구 획정안이 본회의에 직권상정되더라도 처리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선거구 획정 직권상정 절차 돌입…여야 반발
    • 입력 2016-01-01 21:15:44
    • 수정2016-01-01 22:41:46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1일) 새벽 0시부터 전국 모든 선거구가 없어지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여.야의 선거구 획정 합의가 불발됐기 때문인데요,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 상정 절차에 돌입했지만, 이 역시 처리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양민효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 첫날 새벽 0시, 전국 모든 선거구가 사라지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국가 비상사태를 방치할 수 없다며 선거구 획정위원회에 새 획정안 마련을 요청하고 직권상정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5일까지 획정안을 국회로 보내달라며 8일 본회의에 상정할 뜻을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여야 합의가 실패한 만큼 현행대로 지역구 246석을 유지하고, 인구 편차 허용 범위는 2대 1로 하되, 불가피한 경우 자치구·시·군 분할 금지 원칙에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는 기준을 선거구획정위에 제시했습니다.

총선을 백여 일 앞두고 선거구가 없어진 상황에서도 여야는 새해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녹취> "새누리당이 앞장서서 나라를 구하자!"

<녹취> "국민과 더불어민주당! 총선승리와 더불어민주당!"

의장의 직권상정 방침엔 여야 모두 반발했습니다.

여당은 노동5법 등 쟁점 법안도 함께 직권상정해야 한다고, 야당은 여야가 더 협의해 선거제도까지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여야가 반대하고 있어서 선거구 획정안이 본회의에 직권상정되더라도 처리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