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총기규제 조치 임박…트럼프 ‘반대’
입력 2016.01.04 (02:46) 국제
버락 오바마 美 대통령이 강력한 총기거래 규제를 담은 행정명령을 예고한 가운데, 유력 대선주자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이를 정면 비판하고 나서, '총기규제'가 큰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여러 언론에 출연해 '무기의 소유. 휴대' 권리를 보장한 헌법을 존중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반대의사을 거듭 밝혔습니다.

반면,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강력한 총기거래 규제가 필요하다며 오바마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美 대통령은 총기폭력 사태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이번주 초, 총기거래를 규제하는 독자적 행정명령을 발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행정명령은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사를 의무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 美 총기규제 조치 임박…트럼프 ‘반대’
    • 입력 2016-01-04 02:46:10
    국제
버락 오바마 美 대통령이 강력한 총기거래 규제를 담은 행정명령을 예고한 가운데, 유력 대선주자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이를 정면 비판하고 나서, '총기규제'가 큰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여러 언론에 출연해 '무기의 소유. 휴대' 권리를 보장한 헌법을 존중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반대의사을 거듭 밝혔습니다.

반면,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강력한 총기거래 규제가 필요하다며 오바마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美 대통령은 총기폭력 사태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이번주 초, 총기거래를 규제하는 독자적 행정명령을 발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행정명령은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사를 의무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