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화재, 외인 그로저 없이 ‘대역전 드라마’
입력 2016.01.04 (06:22) 수정 2016.01.04 (07: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배구에서 삼성화재가 특급 외국인선수 그로저 없이 대한항공을 이겼습니다.

김명진과 이선규 등 국내선수들이 투지를 발휘해 대역전극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화재는 그로저의 공백으로 먼저 두 세트를 내줬습니다.

패색이 짙었지만, 국내 선수들은 투지를 발휘하며 3, 4세트를 따냈습니다.

경기시간이 2시간이 넘어간 5세트, 감독과 선수들 모두 이기고자 하는 의욕으로 가득합니다.

<녹취> 임도헌(삼성화재 감독) : "앉아, 앉아 편하게 앉아."

<녹취> 이선규(삼성화재) : "준비 빨리해"

<녹취> "끝까지 가는거야. 아자."

5세트 최귀엽의 마지막 공격으로 3대 2. 대역전극을 완성한 순간.

마치 챔피언결정전을 이긴 듯 환호했습니다.

김명진은 21득점을 올리는 깜짝 활약으로 그로저의 공백을 메웠습니다.

<인터뷰> 김명진(삼성화재) : "외국인 선수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한 발 더뛰며 열심히 움직였습니다."

대한항공은 역대 최다 범실 타이인 42개의 실책으로 연승행진이 중단됐습니다

여자부 흥국생명은 인삼공사를 5세트 접전 끝에 3대 2로 이겨 3연승을 달렸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삼성화재, 외인 그로저 없이 ‘대역전 드라마’
    • 입력 2016-01-04 06:24:33
    • 수정2016-01-04 07:20: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배구에서 삼성화재가 특급 외국인선수 그로저 없이 대한항공을 이겼습니다.

김명진과 이선규 등 국내선수들이 투지를 발휘해 대역전극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화재는 그로저의 공백으로 먼저 두 세트를 내줬습니다.

패색이 짙었지만, 국내 선수들은 투지를 발휘하며 3, 4세트를 따냈습니다.

경기시간이 2시간이 넘어간 5세트, 감독과 선수들 모두 이기고자 하는 의욕으로 가득합니다.

<녹취> 임도헌(삼성화재 감독) : "앉아, 앉아 편하게 앉아."

<녹취> 이선규(삼성화재) : "준비 빨리해"

<녹취> "끝까지 가는거야. 아자."

5세트 최귀엽의 마지막 공격으로 3대 2. 대역전극을 완성한 순간.

마치 챔피언결정전을 이긴 듯 환호했습니다.

김명진은 21득점을 올리는 깜짝 활약으로 그로저의 공백을 메웠습니다.

<인터뷰> 김명진(삼성화재) : "외국인 선수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한 발 더뛰며 열심히 움직였습니다."

대한항공은 역대 최다 범실 타이인 42개의 실책으로 연승행진이 중단됐습니다

여자부 흥국생명은 인삼공사를 5세트 접전 끝에 3대 2로 이겨 3연승을 달렸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