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초유 경기도 준예산 사태…긴급 회동 진전 없어
입력 2016.01.04 (07:38) 수정 2016.01.04 (08:24)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예산이 경기도의회에서 처리되지 못해 빚어진 '경기도 준예산 사태'로 연초부터 각종 사업 집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지사와 도의장이 긴급 회동까지 했지만 합의에 이르진 못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해 시무식도 치르지 않은 어제(3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강득구 경기도의회 의장이 만났습니다.

준예산 체제라는 급박한 상황과 우려되는 보육 대란은 두 사람 다 공감했습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지금 이런 상태를 계속해서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00:34)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는 보육대란 이것 역시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강득구(경기도의장) : "당면한 과제가 2가지입니다. 준예산 체제 빨리 극복하고 정상화시켜야 된다, 그리고 보육 대란 막아야 된다."

하지만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했을 뿐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경기도는 당초 올해 예산안 15조 6천억여 원에서 약 6천억 원을 편성하지 못한 상태로 준예산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당장 긴급한 도로 공사나 광교에 들어설 신청사 공사 등에 예산을 집행할 수 없게 됐습니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도시환경정비, 각종 연구개발 등에도 돈을 쓸 수 없습니다.

올해 3월 개교를 앞둔 학교는 물론 방학기간 보수 공사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일단 기관 운영비 등 최소한의 필수 경비만 집행한다는 계획입니다.

도의회에서 여야는 이번주 중 수정 예산안을 마련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누리과정 예산을 둘러싼 양쪽 입장에 변화가 없어, 당분간 준예산 사태에 따른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사상 초유 경기도 준예산 사태…긴급 회동 진전 없어
    • 입력 2016-01-04 07:46:40
    • 수정2016-01-04 08:24:46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새해 예산이 경기도의회에서 처리되지 못해 빚어진 '경기도 준예산 사태'로 연초부터 각종 사업 집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지사와 도의장이 긴급 회동까지 했지만 합의에 이르진 못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해 시무식도 치르지 않은 어제(3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강득구 경기도의회 의장이 만났습니다.

준예산 체제라는 급박한 상황과 우려되는 보육 대란은 두 사람 다 공감했습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지금 이런 상태를 계속해서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00:34)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는 보육대란 이것 역시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강득구(경기도의장) : "당면한 과제가 2가지입니다. 준예산 체제 빨리 극복하고 정상화시켜야 된다, 그리고 보육 대란 막아야 된다."

하지만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했을 뿐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경기도는 당초 올해 예산안 15조 6천억여 원에서 약 6천억 원을 편성하지 못한 상태로 준예산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당장 긴급한 도로 공사나 광교에 들어설 신청사 공사 등에 예산을 집행할 수 없게 됐습니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도시환경정비, 각종 연구개발 등에도 돈을 쓸 수 없습니다.

올해 3월 개교를 앞둔 학교는 물론 방학기간 보수 공사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일단 기관 운영비 등 최소한의 필수 경비만 집행한다는 계획입니다.

도의회에서 여야는 이번주 중 수정 예산안을 마련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누리과정 예산을 둘러싼 양쪽 입장에 변화가 없어, 당분간 준예산 사태에 따른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