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술 작품 ‘아트 버스’로 재탄생
입력 2016.01.04 (09:54) 수정 2016.01.04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고판 대신 미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시내버스가 광주광역시 도심을 누비고 있습니다.

지역 작가들이 디자인한 이른바 '아트 버스'인데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최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심을 달리는 시내버스에 오밀조밀 꽃이 피어났습니다.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수가 청량함을 더합니다.

노란 버스에서는 흥겨운 연주가 들리는 듯합니다.

<인터뷰> 강선희(버스 승객) : "예쁘고 신기하고 아기도 좋아하고 그러니까 이런 버스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광고판이 차지했던 시내버스 공간이 미술 작품과 만나서 이른바 '아트 버스'로 탈바꿈했습니다.

<인터뷰> 김재찬('아트 버스' 기사) : "타시면서 신기하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요. 학생들과 시민들이 가시다가 다시 돌아봐요."

자치단체의 공모를 거쳐 선정된 작가 8명이 직접 디자인했습니다.

자신의 작품을 버스 크기에 맞게 특수 필름으로 제작해 안팎에 덧씌웠습니다.

<인터뷰> 송필용(참여 작가) : "한정된 공간보다는 많은 사람과 호흡하면서 작품의 아우라를 느낄 수 있고 사람들이 많이 사랑해 줄 수 있으면 좋죠."

광주광역시는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자 버스업체와 협의해서 현재 5대인 '아트 버스'를 점차 늘리기로 했습니다.

갤러리에서 볼 수 있는 미술 작품이 일상으로 들어오면서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 미술 작품 ‘아트 버스’로 재탄생
    • 입력 2016-01-04 09:57:04
    • 수정2016-01-04 10:03:17
    930뉴스
<앵커 멘트>

광고판 대신 미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시내버스가 광주광역시 도심을 누비고 있습니다.

지역 작가들이 디자인한 이른바 '아트 버스'인데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최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심을 달리는 시내버스에 오밀조밀 꽃이 피어났습니다.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수가 청량함을 더합니다.

노란 버스에서는 흥겨운 연주가 들리는 듯합니다.

<인터뷰> 강선희(버스 승객) : "예쁘고 신기하고 아기도 좋아하고 그러니까 이런 버스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광고판이 차지했던 시내버스 공간이 미술 작품과 만나서 이른바 '아트 버스'로 탈바꿈했습니다.

<인터뷰> 김재찬('아트 버스' 기사) : "타시면서 신기하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요. 학생들과 시민들이 가시다가 다시 돌아봐요."

자치단체의 공모를 거쳐 선정된 작가 8명이 직접 디자인했습니다.

자신의 작품을 버스 크기에 맞게 특수 필름으로 제작해 안팎에 덧씌웠습니다.

<인터뷰> 송필용(참여 작가) : "한정된 공간보다는 많은 사람과 호흡하면서 작품의 아우라를 느낄 수 있고 사람들이 많이 사랑해 줄 수 있으면 좋죠."

광주광역시는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자 버스업체와 협의해서 현재 5대인 '아트 버스'를 점차 늘리기로 했습니다.

갤러리에서 볼 수 있는 미술 작품이 일상으로 들어오면서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