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스터 돌풍의’ 바디, 수술로 10일 결장 예상
입력 2016.01.04 (10:11)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가 사타구니 부상 부위 수술로 최대 10일 정도 결장할 전망이다.

스카이스포츠는 3일(현지시간) "바디가 5일쯤 사타구니 부위에 경미한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할 예정"이라면서 "7~10일 정도 경기에 못 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즌 리그 15골을 몰아넣으며 레스터시티의 돌풍을 이끌고 있는 바디는 지난달 14일(이하 한국시간) 첼시전 2-1 승리에서 득점 후 골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는 최근 바이러스성 질환과 손목, 발목 부상으로도 고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카이스포츠는 "바디가 11일 토트넘과의 잉글랜드 프로축구협회(FA)컵 경기에는 결장하겠지만 14일 토트넘과의 EPL 경기에는 출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레스터시티 감독은 2일 본머스전 무승부 후 "바디가 1~2달 정도 문제가 있었고 매일 훈련하지도 않았다"면서 "최근 열도 있고 100% 컨디션이 아니다"고 말한 바 있다.
  • ‘레스터 돌풍의’ 바디, 수술로 10일 결장 예상
    • 입력 2016-01-04 10:11:3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가 사타구니 부상 부위 수술로 최대 10일 정도 결장할 전망이다.

스카이스포츠는 3일(현지시간) "바디가 5일쯤 사타구니 부위에 경미한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할 예정"이라면서 "7~10일 정도 경기에 못 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즌 리그 15골을 몰아넣으며 레스터시티의 돌풍을 이끌고 있는 바디는 지난달 14일(이하 한국시간) 첼시전 2-1 승리에서 득점 후 골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는 최근 바이러스성 질환과 손목, 발목 부상으로도 고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카이스포츠는 "바디가 11일 토트넘과의 잉글랜드 프로축구협회(FA)컵 경기에는 결장하겠지만 14일 토트넘과의 EPL 경기에는 출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레스터시티 감독은 2일 본머스전 무승부 후 "바디가 1~2달 정도 문제가 있었고 매일 훈련하지도 않았다"면서 "최근 열도 있고 100% 컨디션이 아니다"고 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