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김한길 탈당 착잡…고민과 결론 존중할 것”
입력 2016.01.04 (10:30) 정치
신당 창당을 준비중인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김한길 의원의 탈당과 관련해 착잡한 심정이라면서 김 의원이 고민해서 내리는 결론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어제 김 의원이 탈당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정치 질서 구축에 헌신하겠다고 밝힌 것에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신당 대표로 영입을 추진중인 정운찬 전 총리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으신 것으로 들었다면서 아직 어떤 입장도 전달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여준 전 장관, 김성식 전 의원과는 신당 합류와 관련해 계속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다만 동교동계 집단 탈당에 대해서는 교감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적이 없고 특별히 드릴 말씀도 없다며 언급을 피했습니다.

안 의원은 이와 함께 올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야권 연대는 없을 거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 신당에 참여하려면 3자 구도에서 당당하게 싸울 각오를 갖고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안철수 “김한길 탈당 착잡…고민과 결론 존중할 것”
    • 입력 2016-01-04 10:30:23
    정치
신당 창당을 준비중인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김한길 의원의 탈당과 관련해 착잡한 심정이라면서 김 의원이 고민해서 내리는 결론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어제 김 의원이 탈당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정치 질서 구축에 헌신하겠다고 밝힌 것에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신당 대표로 영입을 추진중인 정운찬 전 총리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으신 것으로 들었다면서 아직 어떤 입장도 전달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여준 전 장관, 김성식 전 의원과는 신당 합류와 관련해 계속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다만 동교동계 집단 탈당에 대해서는 교감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적이 없고 특별히 드릴 말씀도 없다며 언급을 피했습니다.

안 의원은 이와 함께 올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야권 연대는 없을 거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 신당에 참여하려면 3자 구도에서 당당하게 싸울 각오를 갖고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