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화 “선거구 획정 상당히 심각한 지경…대책 세울 것”
입력 2016.01.04 (11:00)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선거구 획정위의 획정안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상당히 심각한 지경에 왔다며 대책을 세워봐야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대표를 상대로 중재를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오늘이 굉장히 중요한 날로, 이제부터 은밀하게 추진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여야 회동에서 한때 잠정 합의됐던 지역구 253석 안과 관련해선 굉장히 중요한 사안으로 본다며 여야 대표들과 가장 원만한 것이 무엇인지 논의해볼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의장은 여당이 선거구 획정안과 쟁점 법안의 연계처리를 당론으로 정한 데 대해, 둘다 여야 합의로 처리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안될 경우 선거구 획정안은 별도로 처리할 수 밖에 없고, 본회의에서 부결될 가능성에도 복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했습니다.
  • 정의화 “선거구 획정 상당히 심각한 지경…대책 세울 것”
    • 입력 2016-01-04 11:00:34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선거구 획정위의 획정안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상당히 심각한 지경에 왔다며 대책을 세워봐야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대표를 상대로 중재를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오늘이 굉장히 중요한 날로, 이제부터 은밀하게 추진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여야 회동에서 한때 잠정 합의됐던 지역구 253석 안과 관련해선 굉장히 중요한 사안으로 본다며 여야 대표들과 가장 원만한 것이 무엇인지 논의해볼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의장은 여당이 선거구 획정안과 쟁점 법안의 연계처리를 당론으로 정한 데 대해, 둘다 여야 합의로 처리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안될 경우 선거구 획정안은 별도로 처리할 수 밖에 없고, 본회의에서 부결될 가능성에도 복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