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셀프 빨래방·세차장 상습 털이 30대 구속
입력 2016.01.04 (16:22) 사회
대전 대덕경찰서는 심야 시간 셀프 세차장과 빨래방에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로 32살 안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안 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2시쯤 대전시 원내동의 한 빨래방에 설치된 동전 통을 망치로 부숴 40만 원을 훔치는 등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대전지역 빨래방과 셀프 세차장 18곳에서 같은 방식으로 천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셀프 빨래방·세차장 상습 털이 30대 구속
    • 입력 2016-01-04 16:22:22
    사회
대전 대덕경찰서는 심야 시간 셀프 세차장과 빨래방에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로 32살 안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안 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2시쯤 대전시 원내동의 한 빨래방에 설치된 동전 통을 망치로 부숴 40만 원을 훔치는 등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대전지역 빨래방과 셀프 세차장 18곳에서 같은 방식으로 천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