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피시설’ 주민갈등 언제까지
입력 2016.01.04 (21:35) 수정 2016.01.04 (22:0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를 맞아 경기도의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기획 보도,

오늘은 그 두번째 순서로 경기도 기피 시설에 따른 지역 간 갈등 문제를 송수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목숨걸고 반대한다, 반대한다, 반대한다!"

지난 연말 집단 행동에 나선 안양 주민들.

안양 교도소의 '재건축'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재건축 대신 이웃 의왕시로 옮겨 새로 짓고 교도소 자리엔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해 달란 겁니다.

<인터뷰> 이필운(안양시장) : "의왕시와 안양시가 함께 이 사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자치단체 입장과 달리 법무부는 재건축을 고수하는 상황, 의왕 주민들까지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여옥태(법무타운조성 반대주민 대표) : "생사를 걸고 1번 국도를 점거를 하더라도 이거는 꼭 막아야 겠다 이런 계획이 있습니다."

지역 간 갈등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화성시 광역 화장장 건립 사업은 국토교통부 심의를 통과했지만 인근의 서수원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습니다.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 역시 이전 후보지가 발표되면 갈등이 표면화될 상황이지만 뚜렷한 해법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손해보는 거에 경기도가 예산과 정책을 투입하는 형식으로 해법을 찾아내겠습니다."

특히 총선을 앞둔 올해는 지역 간 갈등이 정치 쟁점으로 부각될 소지가 큽니다.

지방자치제는 이제 성년을 훌쩍 넘겼지만 기피 시설을 둘러싼 주민 갈등을 풀기엔 여전히 갈 길이 멀어보입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기피시설’ 주민갈등 언제까지
    • 입력 2016-01-04 21:38:09
    • 수정2016-01-04 22:02:2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새해를 맞아 경기도의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기획 보도,

오늘은 그 두번째 순서로 경기도 기피 시설에 따른 지역 간 갈등 문제를 송수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목숨걸고 반대한다, 반대한다, 반대한다!"

지난 연말 집단 행동에 나선 안양 주민들.

안양 교도소의 '재건축'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재건축 대신 이웃 의왕시로 옮겨 새로 짓고 교도소 자리엔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해 달란 겁니다.

<인터뷰> 이필운(안양시장) : "의왕시와 안양시가 함께 이 사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자치단체 입장과 달리 법무부는 재건축을 고수하는 상황, 의왕 주민들까지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여옥태(법무타운조성 반대주민 대표) : "생사를 걸고 1번 국도를 점거를 하더라도 이거는 꼭 막아야 겠다 이런 계획이 있습니다."

지역 간 갈등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화성시 광역 화장장 건립 사업은 국토교통부 심의를 통과했지만 인근의 서수원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습니다.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 역시 이전 후보지가 발표되면 갈등이 표면화될 상황이지만 뚜렷한 해법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손해보는 거에 경기도가 예산과 정책을 투입하는 형식으로 해법을 찾아내겠습니다."

특히 총선을 앞둔 올해는 지역 간 갈등이 정치 쟁점으로 부각될 소지가 큽니다.

지방자치제는 이제 성년을 훌쩍 넘겼지만 기피 시설을 둘러싼 주민 갈등을 풀기엔 여전히 갈 길이 멀어보입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