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 증시 폭락…정부 오늘 긴급회의
입력 2016.01.05 (06:02) 수정 2016.01.05 (09: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날부터 중국발 증시 폭락이 우리 증시와 아시아 금융 시장을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정부는 오늘 긴급 회의를 열어 중국의 주가 폭락이 우리 금융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피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한보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해 첫 거래일인 어제, 장중 7% 안팎까지 폭락하던 중국 주식시장에는 사상 처음으로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돼 거래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제조업 지표가 예상을 밑돌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감을 이겨내지 못한 겁니다.

'중국발 쇼크'에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며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흔들렸습니다.

코스피는 2%가 넘는 낙폭을 기록하며 1,910선대로 주저 앉아 넉 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과 타이완 증시 등도 3% 안팎씩 빠지며 중국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훈(대신증권 글로벌마켓전략실장) : "(외국인들도) 대규모 매도세를 보이면서 중국발 불안에 상당히 민감한 모습들을 보였기 때문에 대략 다음주 정도까지는 시장의 불안심리들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원화 가치도 큰 폭으로 떨어져 어제 원,달러 환율은 15원 이상 급등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불안감은 결국 실물 경제로 옮겨 붙기 때문에 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로서는 걱정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 오전 긴급 회의를 열고, 중국발 리스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 아시아 증시 폭락…정부 오늘 긴급회의
    • 입력 2016-01-05 06:03:35
    • 수정2016-01-05 09:31: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해 첫날부터 중국발 증시 폭락이 우리 증시와 아시아 금융 시장을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정부는 오늘 긴급 회의를 열어 중국의 주가 폭락이 우리 금융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피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한보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해 첫 거래일인 어제, 장중 7% 안팎까지 폭락하던 중국 주식시장에는 사상 처음으로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돼 거래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제조업 지표가 예상을 밑돌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감을 이겨내지 못한 겁니다.

'중국발 쇼크'에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며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흔들렸습니다.

코스피는 2%가 넘는 낙폭을 기록하며 1,910선대로 주저 앉아 넉 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과 타이완 증시 등도 3% 안팎씩 빠지며 중국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훈(대신증권 글로벌마켓전략실장) : "(외국인들도) 대규모 매도세를 보이면서 중국발 불안에 상당히 민감한 모습들을 보였기 때문에 대략 다음주 정도까지는 시장의 불안심리들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원화 가치도 큰 폭으로 떨어져 어제 원,달러 환율은 15원 이상 급등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불안감은 결국 실물 경제로 옮겨 붙기 때문에 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로서는 걱정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 오전 긴급 회의를 열고, 중국발 리스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