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트 차이나’ 베트남은 6억 아세안 시장 관문
입력 2016.01.05 (06:40) 수정 2016.01.05 (09: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우리나라는 5년 만에 무역 규모 1조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중국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수출구조 탓도 큰데, 포스트 차이나의 대표주자이자 6억 동남아 시장의 관문인 베트남을 홍찬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한 중산층 가정에서 아버지 제사를 지내고 있습니다.

제사상에는 삶은 닭과 찰밥, 과일, 그리고 우리의 초코파이가 올라갑니다.

<인터뷰> 응웬반박(62살) : "아버지가 지금까지 살아계셨다면 초코파이를 매우 좋아하셨을 겁니다. 제사상에 초코파이를 올려서 돌아가신 아버지를 기리고 있습니다."

유사 상품이 넘쳐나는 와중에도 시장 점유율 40%를 굳건히 지키는 비결입니다.

<인터뷰> 조진호(오리온 베트남법인 부장) : "다른 회사들이 못 쫓아 오는 이유는 우리가 끊임없이 연구하고 발전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은 주요 생산기지를 베트남으로 옮긴다는 계획하에 호찌민에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공장을 짓고 있습니다.

수도 하노이에서는 첫 경전철 건설에 우리 업체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의 진출 덕분에 지난해 중국에 대한 수출은 크게 줄었지만 베트남 수출은 27%나 늘었습니다.

베트남은 '포스트 차이나'의 최대 유망 지역인 동남아시아 시장의 중심 국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연말 출범한 아세안 경제공동체 10개국의 인구는 6억이 넘고, GDP 합계는 3천조 원에 이릅니다.

매년 5% 이상의 경제 성장이 예상되는 역동적인 경제권입니다.

아세안이 중국에 이어 기회의 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찬의입니다.
  • ‘포스트 차이나’ 베트남은 6억 아세안 시장 관문
    • 입력 2016-01-05 06:42:09
    • 수정2016-01-05 09:31: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해 우리나라는 5년 만에 무역 규모 1조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중국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수출구조 탓도 큰데, 포스트 차이나의 대표주자이자 6억 동남아 시장의 관문인 베트남을 홍찬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한 중산층 가정에서 아버지 제사를 지내고 있습니다.

제사상에는 삶은 닭과 찰밥, 과일, 그리고 우리의 초코파이가 올라갑니다.

<인터뷰> 응웬반박(62살) : "아버지가 지금까지 살아계셨다면 초코파이를 매우 좋아하셨을 겁니다. 제사상에 초코파이를 올려서 돌아가신 아버지를 기리고 있습니다."

유사 상품이 넘쳐나는 와중에도 시장 점유율 40%를 굳건히 지키는 비결입니다.

<인터뷰> 조진호(오리온 베트남법인 부장) : "다른 회사들이 못 쫓아 오는 이유는 우리가 끊임없이 연구하고 발전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은 주요 생산기지를 베트남으로 옮긴다는 계획하에 호찌민에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공장을 짓고 있습니다.

수도 하노이에서는 첫 경전철 건설에 우리 업체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의 진출 덕분에 지난해 중국에 대한 수출은 크게 줄었지만 베트남 수출은 27%나 늘었습니다.

베트남은 '포스트 차이나'의 최대 유망 지역인 동남아시아 시장의 중심 국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연말 출범한 아세안 경제공동체 10개국의 인구는 6억이 넘고, GDP 합계는 3천조 원에 이릅니다.

매년 5% 이상의 경제 성장이 예상되는 역동적인 경제권입니다.

아세안이 중국에 이어 기회의 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찬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