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교육감 상대로한 주민소환 서명부는 허위?
입력 2016.01.05 (06:49) 수정 2016.01.05 (07: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상남도 교육감을 상대로한 주민소환 서명부가 허위로 작성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가짜 서명부에 쓰려던 주민 수만명의 개인정보도 발견됐는데 입수 경위와 출처를 밝히는게 수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도민 2만 4천 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주소록입니다.

이름과 생년월일, 상세주소가 빼곡히 담겨있습니다.

이 주소록은 지난달 22일, 경남 창원의 한 공장 사무실에서 발견됐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42살 박모씨 등 5명은 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서명부에 경남도민 2,500명의 서명을 주소록을 이용해 허위로 작성하고 있었습니다.

경남선관위가 박씨 등 5명을 주민소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경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미 고발인 자격으로 선관위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고, 곧 박씨 등 피고발인 5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핵심은 주소록의 입수 경위와 출처입니다.

주소록이 어디에서 어떻게 나왔느냐에 따라 허위 서명이 광범위하게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 여부 등을 규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대규(창원서부경찰서 수사과장) : "피고발인 5명에 대해서 조사가 완료되면,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부분으로 수사가 확대되어 유출자에 대해서도 수사가 확대될 여지가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한편, 박종훈 경남교육감 소환 반대 측은 허위서명은 범죄행위라며 관권개입 의혹 등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경찰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경남 교육감 상대로한 주민소환 서명부는 허위?
    • 입력 2016-01-05 06:51:14
    • 수정2016-01-05 07:48: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경상남도 교육감을 상대로한 주민소환 서명부가 허위로 작성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가짜 서명부에 쓰려던 주민 수만명의 개인정보도 발견됐는데 입수 경위와 출처를 밝히는게 수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도민 2만 4천 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주소록입니다.

이름과 생년월일, 상세주소가 빼곡히 담겨있습니다.

이 주소록은 지난달 22일, 경남 창원의 한 공장 사무실에서 발견됐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42살 박모씨 등 5명은 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서명부에 경남도민 2,500명의 서명을 주소록을 이용해 허위로 작성하고 있었습니다.

경남선관위가 박씨 등 5명을 주민소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경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미 고발인 자격으로 선관위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고, 곧 박씨 등 피고발인 5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핵심은 주소록의 입수 경위와 출처입니다.

주소록이 어디에서 어떻게 나왔느냐에 따라 허위 서명이 광범위하게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 여부 등을 규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대규(창원서부경찰서 수사과장) : "피고발인 5명에 대해서 조사가 완료되면,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부분으로 수사가 확대되어 유출자에 대해서도 수사가 확대될 여지가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한편, 박종훈 경남교육감 소환 반대 측은 허위서명은 범죄행위라며 관권개입 의혹 등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경찰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