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16.01.05 (18:59) 수정 2016.01.05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은 직무 유기…강력 대처”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교육청은 지방 의회에 예산 재의를 요구하라"고 교육부가 통보했습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도 "시도 교육감이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는 건 직무유기"라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靑·국회의장, 쟁점 법안 우선 처리 신경전

청와대가 "경제활성화 관련법은 선거구 획정과 무관하게 우선적으로 처리해달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쟁점 법안 직권상정은 국회선진화법 상 안되니까 못하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중국발 쇼크' 진정세…코스피 소폭 상승

중국발 쇼크로 어제 급락했던 코스피가 11.77포인트 오르며 1930선을 회복했습니다. 오늘도 급락한 채 출발했던 중국 증시는 소폭 하락하며 마감했습니다.

시멘트 시장 점유율까지 담합…2천억 원 과징금

국내 시장을 80% 가까이 점유한 6개 시멘트 업체들이 가격과 시장 점유율까지 담합해오다 적발됐습니다. 공정위가 2천억 원에 가까운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16-01-05 14:59:32
    • 수정2016-01-05 19:47:05
    뉴스 7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은 직무 유기…강력 대처”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교육청은 지방 의회에 예산 재의를 요구하라"고 교육부가 통보했습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도 "시도 교육감이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는 건 직무유기"라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靑·국회의장, 쟁점 법안 우선 처리 신경전

청와대가 "경제활성화 관련법은 선거구 획정과 무관하게 우선적으로 처리해달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쟁점 법안 직권상정은 국회선진화법 상 안되니까 못하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중국발 쇼크' 진정세…코스피 소폭 상승

중국발 쇼크로 어제 급락했던 코스피가 11.77포인트 오르며 1930선을 회복했습니다. 오늘도 급락한 채 출발했던 중국 증시는 소폭 하락하며 마감했습니다.

시멘트 시장 점유율까지 담합…2천억 원 과징금

국내 시장을 80% 가까이 점유한 6개 시멘트 업체들이 가격과 시장 점유율까지 담합해오다 적발됐습니다. 공정위가 2천억 원에 가까운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