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로움은 운동부족·당뇨만큼 건강에 치명적”
입력 2016.01.05 (17:17) 국제
외로움은 운동 부족이나 당뇨만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진은 최근 생애주기에 따른 미국인의 삶을 조사한 결과 특히 청소년기와 노년기의 대인 관계가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연구 결과 청소년기에 친구나 가족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면 염증에 걸리는 위험이 운동이 부족할 때만큼 높아졌습니다.

청소년기에 낮은 수준의 대인 관계는 체질량지수, BMI와 복부 비만으로 이어진다는 결과가 나온 것입니다.

한편 노년기의 대인 관계 결핍은 당뇨에 걸렸을 때보다 높은 확률로 고혈압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대로 좋아하는 사람과 어울리는 노인은 심장병 등에 덜 걸렸고 기대 수명도 길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캐슬린 해리스 박사는 넓은 대인 관계를 만들고 타인과 소통하는 기술을 익히는 것은 건강한 식생활이나 신체적 활동만큼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 결과 중년기의 대인관계는 건강과의 상관관계가 약하게 나타났습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국립과학원(NAS) 회보에 실렸습니다.
  • “외로움은 운동부족·당뇨만큼 건강에 치명적”
    • 입력 2016-01-05 17:17:56
    국제
외로움은 운동 부족이나 당뇨만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진은 최근 생애주기에 따른 미국인의 삶을 조사한 결과 특히 청소년기와 노년기의 대인 관계가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연구 결과 청소년기에 친구나 가족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면 염증에 걸리는 위험이 운동이 부족할 때만큼 높아졌습니다.

청소년기에 낮은 수준의 대인 관계는 체질량지수, BMI와 복부 비만으로 이어진다는 결과가 나온 것입니다.

한편 노년기의 대인 관계 결핍은 당뇨에 걸렸을 때보다 높은 확률로 고혈압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대로 좋아하는 사람과 어울리는 노인은 심장병 등에 덜 걸렸고 기대 수명도 길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캐슬린 해리스 박사는 넓은 대인 관계를 만들고 타인과 소통하는 기술을 익히는 것은 건강한 식생활이나 신체적 활동만큼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 결과 중년기의 대인관계는 건강과의 상관관계가 약하게 나타났습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국립과학원(NAS) 회보에 실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