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병원도 프로포폴 관리 ‘구멍’
입력 2016.01.05 (23:09) 수정 2016.01.06 (00: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병원에서 일하던 40대 간호 조무사가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그 옆에는 마약류인 프로포폴이 무더기로 있었습니다.

대형 병원의 관리에도 문제점이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이한글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살 김모 씨의 왼쪽 손등에는 링거 바늘이 꽂혀 있었습니다.

방에는 20ml 들이 프로포폴 빈 병 26개와 사용하지 않은 프로포폴 15개, 주사기 등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김 씨는 인근 대형병원의 종합검진센터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로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보관하는 내시경실 금고와 마약류 관리대장의 관리업무도 맡고 있었습니다.

<인터뷰> 병원 관계자 : "(검진센터에서) 간호사 2명하고 3명이서 관리를 해요. 공동 관리를. 장부도 그렇고, 사용량도 그렇고 모든 게 맞아야 되니까."

병원 측은 김씨가 숨진 뒤에서야 보관함에 있어야 할 프로포폴 15병 가운데 10병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보건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보건소 관계자 : "출근을 안 해가지고 저장고를 봤는데 10병이 빈 걸로. 관리대장 상에 재고량을 확인했을 때 그걸 확인했어요."

프로포폴은 내시경검사 등에 쓰는 수면마취제로, 일정량 이상 투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지만 종합병원에서조차도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겁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김씨가 어떤 경로로 40병이 넘는 프로포폴을 입수했는지와 병원측의 마약류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 대형병원도 프로포폴 관리 ‘구멍’
    • 입력 2016-01-05 23:25:31
    • 수정2016-01-06 00:34:44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형 병원에서 일하던 40대 간호 조무사가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그 옆에는 마약류인 프로포폴이 무더기로 있었습니다.

대형 병원의 관리에도 문제점이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이한글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살 김모 씨의 왼쪽 손등에는 링거 바늘이 꽂혀 있었습니다.

방에는 20ml 들이 프로포폴 빈 병 26개와 사용하지 않은 프로포폴 15개, 주사기 등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김 씨는 인근 대형병원의 종합검진센터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로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보관하는 내시경실 금고와 마약류 관리대장의 관리업무도 맡고 있었습니다.

<인터뷰> 병원 관계자 : "(검진센터에서) 간호사 2명하고 3명이서 관리를 해요. 공동 관리를. 장부도 그렇고, 사용량도 그렇고 모든 게 맞아야 되니까."

병원 측은 김씨가 숨진 뒤에서야 보관함에 있어야 할 프로포폴 15병 가운데 10병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보건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보건소 관계자 : "출근을 안 해가지고 저장고를 봤는데 10병이 빈 걸로. 관리대장 상에 재고량을 확인했을 때 그걸 확인했어요."

프로포폴은 내시경검사 등에 쓰는 수면마취제로, 일정량 이상 투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지만 종합병원에서조차도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겁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김씨가 어떤 경로로 40병이 넘는 프로포폴을 입수했는지와 병원측의 마약류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