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공군 대비 태세 점검…“도발하면 응징”
입력 2016.01.11 (05:00) 수정 2016.01.11 (07:3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간 군사 대치가 첨예한 가운데, 오늘 이순진 합참의장이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한미 공군의 연합 작전 대비 태세를 긴급 점검합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적 도발시 단호한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순진 합참의장이 오늘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경기도 오산의 공군작전사령부와 미 7공군 사령부를 전격 방문합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한미 공군의 연합 작전 태세를 긴급 점검합니다.

한미 양측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요격하는 탄도탄 작전통제소도 직접 둘러봅니다.

특히 B-52 폭격기 전개 이후 전략무기의 추가 배치 문제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육군 미사일사령부를 방문해 주요 미사일의 운용 상황과 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미사일사령부는 유사시 북한 지휘부를 비롯해 핵이나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기지들을 지휘하는 전략사령부입니다.

한민구 장관은 미사일사령부는 적에게 두려움을 주는 강력한 힘이자 킬체인의 핵심 타격 부대라며, 적이 도발한다면 주저함 없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응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리 군은 지난해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500km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현재 사거리 800km 탄도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오늘 공군 대비 태세 점검…“도발하면 응징”
    • 입력 2016-01-11 05:03:32
    • 수정2016-01-11 07:36:58
<앵커 멘트>

남북간 군사 대치가 첨예한 가운데, 오늘 이순진 합참의장이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한미 공군의 연합 작전 대비 태세를 긴급 점검합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적 도발시 단호한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순진 합참의장이 오늘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경기도 오산의 공군작전사령부와 미 7공군 사령부를 전격 방문합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한미 공군의 연합 작전 태세를 긴급 점검합니다.

한미 양측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요격하는 탄도탄 작전통제소도 직접 둘러봅니다.

특히 B-52 폭격기 전개 이후 전략무기의 추가 배치 문제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육군 미사일사령부를 방문해 주요 미사일의 운용 상황과 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미사일사령부는 유사시 북한 지휘부를 비롯해 핵이나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기지들을 지휘하는 전략사령부입니다.

한민구 장관은 미사일사령부는 적에게 두려움을 주는 강력한 힘이자 킬체인의 핵심 타격 부대라며, 적이 도발한다면 주저함 없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응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리 군은 지난해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500km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현재 사거리 800km 탄도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