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52 폭격기 한반도 비행…美 “철통 방위 공약”
입력 2016.01.11 (05:01) 수정 2016.01.11 (07:3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 중 하나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어제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경고가 담긴 이번 비행에 대해 미 태평양사령관은 동맹국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위 공약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무게 220t의 거대한 폭격기가 구름 위 한반도 상공을 날고 있습니다.

미 공군이 자랑하는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입니다.

만6천미터 상공에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고, 지구 둘레의 절반인 6400km 떨어진 곳까지 날아가 폭격을 한 뒤, 추가 급유 없이 기지로 복귀할 수 있습니다.

B-52는 괌의 앤더슨 미 공군기지를 이륙해 4시간만에 3000km 떨어진 수도권 상공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B-52의 한반도 전개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녹취> 이왕근(공군작전사령관) : "한미연합공군력은 유사시 긴밀한 정보공유와 강력하고 정밀한 화력을 바탕으로 적의 도발의지를 무력화 시키겠습니다."

CNN과 NHK 등 외신들도 B-52 한반도 전개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하면서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B-52 투입은 동맹국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철통 방위 공약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B-52 폭격기 한반도 비행…美 “철통 방위 공약”
    • 입력 2016-01-11 05:06:01
    • 수정2016-01-11 07:36:58
<앵커 멘트>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 중 하나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어제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경고가 담긴 이번 비행에 대해 미 태평양사령관은 동맹국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위 공약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무게 220t의 거대한 폭격기가 구름 위 한반도 상공을 날고 있습니다.

미 공군이 자랑하는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입니다.

만6천미터 상공에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고, 지구 둘레의 절반인 6400km 떨어진 곳까지 날아가 폭격을 한 뒤, 추가 급유 없이 기지로 복귀할 수 있습니다.

B-52는 괌의 앤더슨 미 공군기지를 이륙해 4시간만에 3000km 떨어진 수도권 상공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B-52의 한반도 전개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녹취> 이왕근(공군작전사령관) : "한미연합공군력은 유사시 긴밀한 정보공유와 강력하고 정밀한 화력을 바탕으로 적의 도발의지를 무력화 시키겠습니다."

CNN과 NHK 등 외신들도 B-52 한반도 전개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하면서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B-52 투입은 동맹국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철통 방위 공약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