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누리과정 예산 자체 부담”
입력 2016.01.11 (08:16) 수정 2016.01.11 (09:0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해 준예산 사태를 맞고 있는 경기도가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누리과정 예산을 책임지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한 경기도의회 임시회가 오는 13일 열릴 예정인데, 어떻게 처리될지 주목됩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휴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2개월분, 900억 원을 도 예산으로 우선 편성해 의회에 제출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경기도는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한 최소한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습니다."

이후에도 해법이 나오지 않으면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올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전체를 마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앞서 기초자치단체인 수원시가 누리과정 자체 예산을 편성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방채 발행 역시 의회 의결이 필요한 사안입니다.

이에 대해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누리과정 예산은 정부 책임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현삼(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 "중앙정부가 책임져야 되는 것인데 이것을 광역지방정부가 책임짐으로 인해서 도민에게 돌아갈 행정서비스가 그만큼 위축될 가능성이 있고요..."

경기도의회는 올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오는 13일 임시회를 열 예정입니다.

일단 발등의 불이 된 보육대란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여야 모두에 부담인 만큼 이같은 경기도의 수정예산안이 어떻게 처리될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경기도 “누리과정 예산 자체 부담”
    • 입력 2016-01-11 08:23:31
    • 수정2016-01-11 09:06:5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올해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해 준예산 사태를 맞고 있는 경기도가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누리과정 예산을 책임지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한 경기도의회 임시회가 오는 13일 열릴 예정인데, 어떻게 처리될지 주목됩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휴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2개월분, 900억 원을 도 예산으로 우선 편성해 의회에 제출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인터뷰> 남경필(경기도지사) : "경기도는 보육대란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한 최소한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습니다."

이후에도 해법이 나오지 않으면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올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전체를 마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앞서 기초자치단체인 수원시가 누리과정 자체 예산을 편성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방채 발행 역시 의회 의결이 필요한 사안입니다.

이에 대해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누리과정 예산은 정부 책임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현삼(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 "중앙정부가 책임져야 되는 것인데 이것을 광역지방정부가 책임짐으로 인해서 도민에게 돌아갈 행정서비스가 그만큼 위축될 가능성이 있고요..."

경기도의회는 올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오는 13일 임시회를 열 예정입니다.

일단 발등의 불이 된 보육대란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여야 모두에 부담인 만큼 이같은 경기도의 수정예산안이 어떻게 처리될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