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7경기만 선발…레스터시티와 무승부
입력 2016.01.11 (10:35) 연합뉴스
'손샤인' 손흥민이 7경기 만에 선발출전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레스터시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 레스터시티와의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토트넘은 팀내 최다 득점자인 해리 케인은 물론 델리 알리와 에릭 라멜라 등 주력 공격진을 벤치에 앉히고 손흥민과 나세르 샤들리 등에게 선발 기회를 줬다.

올시즌 리그 '돌풍의 핵'인 레스터시티 역시 정규리그 득점 선두 제이미 바디(15골)가 사타구니 부상으로 결장했고 리야드 마레즈도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전반 8분 샤들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슈팅이 키퍼 펀칭에 맞고 나오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발로 낮게 깔아차면서 선제골을 넣었다.

레스터시티는 그러나 전반 19분 코너킥 찬스에서 바실레프스키가 헤딩슈팅, 동점골을 만들었다.

레스터시티는 후반 교체투입된 일본인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가 후반 3분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신지는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문전으로 쇄도, 수비 2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에 막혔다. 신지는 포기하지 않고 키퍼에 맞고 나온 공을 왼발로 때려 골대 안에 집어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톰 캐롤과 에릭 다이어를 빼고 케인과 나빌 벤탈렙을 투입한 데 이어 5분 뒤에는 샤들리 대신 알리를 넣으며 승부수를 띄웠다.

토트넘은 후반 44분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 찬스에서 케인이 득점하며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전반 18분 샤들리가 연결해준 공을 몰고 문전으로 쇄도해 들어갔지만 수비 태클에 막혀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2분 뒤에는 공격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에릭센에게 연결했지만 에릭센의 슈팅이 키퍼 정면에 안겼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 공 잡는 횟수를 늘리며 후반 9분과 13분, 페널티지역 우측과 좌측에서 각각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양팀은 재대결을 통해 FA컵 32강행 주인을 가리게 됐다.

리그 2위인 레스터시티와 4위인 토트넘은 사흘 뒤인 14일 오전 5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EPL 21라운드에서 다시 맞붙는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FA 컵 64강에서 스컨소프를 2-0으로 꺾었다.

첼시 디에고 코스타는 전반 13분 문전으로 올라온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크로스를 왼발로 살짝 갖다대면서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어 루벤 로프터스-치크가 후반 23분 문전으로 낮게 연결된 공을 왼발로 깔아차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히딩크 감독은 성적 부진에 허덕이던 첼시 사령탑을 맡은 후 5경기에서 3승2무를 기록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고 있다.
  • 손흥민, 7경기만 선발…레스터시티와 무승부
    • 입력 2016-01-11 10:35:23
    연합뉴스
'손샤인' 손흥민이 7경기 만에 선발출전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레스터시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 레스터시티와의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토트넘은 팀내 최다 득점자인 해리 케인은 물론 델리 알리와 에릭 라멜라 등 주력 공격진을 벤치에 앉히고 손흥민과 나세르 샤들리 등에게 선발 기회를 줬다.

올시즌 리그 '돌풍의 핵'인 레스터시티 역시 정규리그 득점 선두 제이미 바디(15골)가 사타구니 부상으로 결장했고 리야드 마레즈도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전반 8분 샤들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슈팅이 키퍼 펀칭에 맞고 나오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발로 낮게 깔아차면서 선제골을 넣었다.

레스터시티는 그러나 전반 19분 코너킥 찬스에서 바실레프스키가 헤딩슈팅, 동점골을 만들었다.

레스터시티는 후반 교체투입된 일본인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가 후반 3분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신지는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문전으로 쇄도, 수비 2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에 막혔다. 신지는 포기하지 않고 키퍼에 맞고 나온 공을 왼발로 때려 골대 안에 집어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톰 캐롤과 에릭 다이어를 빼고 케인과 나빌 벤탈렙을 투입한 데 이어 5분 뒤에는 샤들리 대신 알리를 넣으며 승부수를 띄웠다.

토트넘은 후반 44분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 찬스에서 케인이 득점하며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전반 18분 샤들리가 연결해준 공을 몰고 문전으로 쇄도해 들어갔지만 수비 태클에 막혀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2분 뒤에는 공격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에릭센에게 연결했지만 에릭센의 슈팅이 키퍼 정면에 안겼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 공 잡는 횟수를 늘리며 후반 9분과 13분, 페널티지역 우측과 좌측에서 각각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양팀은 재대결을 통해 FA컵 32강행 주인을 가리게 됐다.

리그 2위인 레스터시티와 4위인 토트넘은 사흘 뒤인 14일 오전 5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EPL 21라운드에서 다시 맞붙는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FA 컵 64강에서 스컨소프를 2-0으로 꺾었다.

첼시 디에고 코스타는 전반 13분 문전으로 올라온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크로스를 왼발로 살짝 갖다대면서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어 루벤 로프터스-치크가 후반 23분 문전으로 낮게 연결된 공을 왼발로 깔아차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히딩크 감독은 성적 부진에 허덕이던 첼시 사령탑을 맡은 후 5경기에서 3승2무를 기록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